본문 바로가기

권은희 "이준석, 당 대표되면 윤석열 용두사미로 만들 것"

중앙일보 2021.06.09 18:08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가 국민의힘 당대표로 이준석 후보가 선출되면 야권 통합이 우려된다며 “이 후보가 대표가 되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도 용두사미로 만들까 염려된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서울시장 야권 단일화 과정에서의 이준석 후보의 발언, 인식은 염려가 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후보가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안 대표가 출마선언을 하자 용두사미가 될 거라고 평가절하를 하고 실제 용두사미가 되도록 하는 일에 앞장서지 않았나”라면서 “안잘알(안철수를 잘아는 사람들)의 발언을 인용하면서 그런 일에 앞장섰다”라고 했다.
 
이어 “이런 발언과 행보들이 내년 야권 단일화 국면에서 마찬가지로 습관적으로 나타나면 이는 유력한 야권 후보로 인식되고 있는 윤 전 총장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로 그런 행동을 보이지 않을까 염려스러운 지점”이라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또 국민의당과 국민의힘 합당에도 이 후보가 걸림돌이 될 거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 후보가 당 대표가 될 가능성은 꽤 있다고 본다”라며 “국민의당과의 합당에 대해 진정성이 1도 없다. 그러면 합당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겠다고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당 대표 후보로 나와서도 합당과 관련해 '소값은 후하게 쳐주겠'다 이런 말을 했는데, 합당에 있어 아주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 “전혀 태도에 변화가 보이지 않는다”라고 꼬집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의힘이 감사원에 의원들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의뢰한데 대해 “국민에 대한 조롱”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의당을 포함해 비교섭단체들이 오늘 오후에 국민권익위원회에 전수조사를 의뢰할 예정”이라면서 “감사원은 직무 범위가 행정부와 행정부가 위탁하는 기관에 대한 직무감찰과 회계 감사라서 국회의원의 부동산 투기 여부에 대해선 직무권한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직무권한이 뻔히 있음에도 국민의힘이 조사를 의뢰하겠다고 하는 건 부동산 투기와 관련해 철저한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하고는 실제로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는 게 국민 우롱”이라며 “당장 그 입장을 철회해서 국민권익위원회에 함께 조사를 의뢰하는 것을 권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