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호영 "이준석, '참을 수 없는 그 입의 가벼움'으로 위기 몰리는 일 없어야"

중앙일보 2021.06.09 17:28
이준석(왼쪽),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지난 1일 충무로 MBN스튜디오에서 열린 당대표 후보 토론회에 참석해 시작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준석(왼쪽),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지난 1일 충무로 MBN스튜디오에서 열린 당대표 후보 토론회에 참석해 시작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오종택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9일 "이준석 후보의 경솔한 언행에 많은 당원이 계속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경솔한 표현 하나가 쓸데없는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불화를 일으킬 수 있다”며 “그 말 한마디에 당 지지율이 폭락하고 당이 혼란에 빠질 수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후보는 같은 날 오전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당 대표가 된다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 문제는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는 질문에 “윤 총장이 무슨 파렴치 범죄가 있는 것도 아니고 입당을 막을 방법이 없다. 만약 입당한다고 하면”이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주 후보는 “‘(윤 전 총장이 입당을 원한다면) 입당을 받아들이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으면 충분했을 표현”이라며 “이 후보는 굳이 이렇게 표현해야 했을까”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 관련 ‘형사적 문제라면 덮을 수 없다’고 말해 세간의 비판을 받은 지 며칠 지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주 후보는 “특히 이번 전당대회 중 이 후보의 이런 경솔한 언행에 대해서는 많은 당원들이 계속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며 “우리는 지금 국민의힘 당 대표를 뽑는 선거 중에 있다”고 했다.  
 
이어 “대선이라는 건곤일척의 전쟁을 치러야 하는 선봉장을 정하는 것”이라며 “훈수나 두는 정치 평론가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주 후보는 “당대표 한 마디 한 마디는 정치와 사회 전체에 상당한 파급력을 가진다”며 “말 한마디에 태산 같은 책임이 뒤따른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에게 다시 한번 정중히 요청한다”며 “‘참을 수 없는 그 입의 가벼움’으로 범야권 전체가 위기에 내몰리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