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군 왜 이러나…택시 훔친 만취 병사, 사고 낸 뒤 '쿨쿨'[영상]

중앙일보 2021.06.09 17:00

공군 병사, 훔친 택시로 음주운전 후 사고

휴가를 나온 공군 병사가 음주 상태에서 택시를 훔쳐 운전하다 교각을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잠이 들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9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27분 부산 남구 한 음식점 앞에서 공군 병사 A씨가 택시를 훔쳐 달아났다.
 
A씨는 훔친 택시로 약 1㎞를 운전하다 광안대교 진입로 부근 벽면을 충돌했다. A씨는 200m를 더 운행한 뒤 도로 한복판에 차를 세우고 택시 안에서 잠이 들었다.
 
출동한 경찰은 순찰차로 택시 앞뒤를 막아 세운 뒤 택시 안에서 잠을 자던 A씨를 하차시킨 후 음주 측정을 하려 했으나 A씨는 이를 거부했다.
 
A씨는 전북 지역의 한 비행전대 소속 병사로 휴가를 나온 상태였다.
 
휴가 나온 공군 병사가 9일 오전 6시 27분 부산 남구 한 음식점 앞에서 음주 상태로 택시를 훔쳐 운전하다 교각을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잠이 들었다가 경찰에 검거됐다. 사진 부산경찰청

휴가 나온 공군 병사가 9일 오전 6시 27분 부산 남구 한 음식점 앞에서 음주 상태로 택시를 훔쳐 운전하다 교각을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잠이 들었다가 경찰에 검거됐다. 사진 부산경찰청

 
A씨는 이날 오전 6시쯤 택시를 타고 이동하다 술에 취해 차량 내 내비게이션용 휴대전화를 파손시키는 등 행패를 부린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택시 기사가 경찰 신고를 하기 위해 정차하자 갑자기 택시를 훔쳐 운전했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음주측정 거부와 절도 혐의로 A씨를 체포했다. 경찰은 1차 조사를 마친 후 군사경찰에 사건을 넘길 방침이다.
 
공군은 최근 성추행 사건으로 국민적 공분이 일고 있는 가운데 공군참모총장 사의가 수용된 상황에서도 지난 4일 경기도에서 부사관이 경찰관을 폭행하는 등 잇단 일탈로 물의를 빚고 있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