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MG중국통신] '과로 지수 최고 도시' 상위 10위 중 아시아권 도시 6개

중앙일보 2021.06.09 16:56
 세계 도시 중에서 '일과 삶의 균형'을 뜻하는 워라밸(Work-life balance) 최고 도시로 핀란드 수도 헬싱키가 뽑혔다. 반면 홍콩, 싱가포르, 서울, 도쿄 등은 세계에서 가장 힘든 도시 TOP10에 이름을 올렸다.  
 
중국 홍콩 [사진 셔터스톡]

중국 홍콩 [사진 셔터스톡]

 
미국의 과학기술업체 키시가 전 세계 50개 도시의 '과로 지수'를 분석해 '2021 워라밸 도시'에 관한 연구 조사를 진행한 결과 헬싱키는 총점 100점으로 2년 연속 '워라밸' 최고 도시 1위에 올랐다. 노르웨이 오슬로(98.6점), 스위스 취리히(91.5점)가 그 뒤를 이어 톱3 도시에 선정됐다.
 
전 세계에서 과로 지수가 높은 상위 10위 도시 중 중국 홍콩의 주당 근로 시간이 표준 주당 근로 시간의 29.9%를 초과해 2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힘든 도시 1위를 차지했다.  
 
중국 홍콩에 이어 싱가포르(25.1%)가 2위를 차지했고, 태국 방콕(20.2%)은 3위, 대한민국 서울(19.5%)이 5위, 일본 도쿄(18.3%)가 6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16%)가 8위를 차지했다.  
 
'과로 지수'가 높은 상위 도시 10위 중 6개가 아시아에 속한다. '과로 지수'를 집계 분석한 결과 '과로 지수'가 높은 도시의 정규직 근로자의 주간 근로 시간은 국제 노동조직이 권고한 주당 40시간을 훨씬 웃돌았다.
 
키시(Kisi)는 ▷근무 강도 ▷기관 지원 ▷법적 보호 ▷안전성 등 4개 요소에 따라 '팬데믹 발생 전', '팬데믹 기간', '팬데믹 발생 후' 3개 시간대로 나눠 각 도시 별로 점수를 매겼다고 밝혔다.
 
자료 제공 : CMG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