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물 휘청하더니 버스 덮쳤다" 광주 붕괴 3명 사망 8명 중상[영상]

중앙일보 2021.06.09 16:48
광주광역시에서 9일 오후 건물이 무너져 시내버스를 덮쳤다. 이 사고로 이날 오후 7시 현재 3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8명 대부분 중상이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119상황실은 이날 오후 4시 23분께 광주 동구 학동에서 철거 공사 중인 건물 1개 동이 무너졌다는 신고를 받았다. 건물 잔해가 시내버스를 덮쳤고, 철거 작업자 중 일부가 매몰됐다는 신고도 함께 접수됐다.
9일 오후 4시 23분께 광주 동구 학동에서 철거 공사 중인 건물 1개 동이 무너졌다는 신고가 119상황실에 접수됐다. [사진=독자제공]

9일 오후 4시 23분께 광주 동구 학동에서 철거 공사 중인 건물 1개 동이 무너졌다는 신고가 119상황실에 접수됐다. [사진=독자제공]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에서 공사 중이던 건물이 붕괴해 소방당국이 인명 피해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에서 공사 중이던 건물이 붕괴해 소방당국이 인명 피해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건물 붕괴 당시 반대편 차선에서 이를 목격한 목격자 A씨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건물이 휘청휘청하더니 갑자기 무너지며 그대로 버스를 덮쳤다"고 말했다.
 
목격자에 따르면 건물 붕괴 현장 바로 앞에는 버스정류장이 있다. 피해 버스는 정류장에 정차중이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A씨는 설명했다.
소방당국이 광주 동구 건물붕괴사고에 대응2단계를 발령하고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소방청 제공]

소방당국이 광주 동구 건물붕괴사고에 대응2단계를 발령하고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소방청 제공]

소방당국이 광주 동구 건물붕괴사고에 대응2단계를 발령하고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소방청 제공]

소방당국이 광주 동구 건물붕괴사고에 대응2단계를 발령하고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소방청 제공]

 
소방당국은 대응2단계를 발령하고 긴급구조통제단을 가동, 피해 파악과 구조 작업에 나섰다.
 
소방당국은 추가로 매몰된 인원이 있는지 등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