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특검, 해양경찰청 압수수색…증거 조작 의혹 수사

중앙일보 2021.06.09 16:06
지난달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S빌딩에 마련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검 사무실에서 열린 현판식에서 이현주 특별검사가 현판을 제막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S빌딩에 마련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검 사무실에서 열린 현판식에서 이현주 특별검사가 현판을 제막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사건의 증거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이현주 특별검사팀이 9일 해양경찰청 압수수색에 나섰다.
 
세월호 특검팀은 9일 “오늘 현재 해양경찰찰청 본청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 중”이라고 밝혔다.  
 
특검팀은 이날 오전 인천 연수구에 있는 해양경찰청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해양경찰청 구조안전국 수색구조과를 중심으로 세월호 참사 당시에 생성된 자료 등을 확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특검팀은 지난 7일에도 서해해경청과 목포해양경찰서를 압수수색했다.
 
특검팀은 해경이 세월호 DVR(CCTV 저장장치)을 수거하는 모습을 찍은 영상과 일지 등 관련 자료들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13일 출범한 세월호 특검은 세월호 CCTV 복원 데이터 조작 의혹과 세월호의 블랙박스 격인 DVR 본체 수거 과정 의혹, DVR 관련 청와대 등 당시 정부 대응의 적정성 등을 수사하고 있다.
 
세월호 특검은 출범일부터 60일간 수사할 수 있으며 필요한 경우 대통령 승인을 받아 30일 연장할 수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