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첫 공개 행보 나선 尹 "국민 기대와 우려 다 경청하고 있다"

중앙일보 2021.06.09 14:02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자신의 정치 행보와 관련해 '국민의 기대와 염려를 경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했다. 사실상 윤 전 총장의 외부 첫 공개 행보로 관심을 불러모았다. 윤 전 총장은 개관식 입장 전 취재진과 만나 '정치를 언제부터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국민 기대와 염려를 제가 다 경청하고 알고 있다"며 "지켜봐주길 부탁한다"고 답했다.
 
자신을 둘러싸고 국민의힘 입당설이 나오는 상황에 대해서도 윤 전 총장은 별다른 답변을 하지 않았다. 그는 "오늘 처음으로 제가 (공식행사에) 나타났는데, 제가 걸어가는 길을 보시면 차차 아시게 되지 않겠나 싶다"고 답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열린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 참석해 이철우 연세대 교수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열린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 참석해 이철우 연세대 교수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전 총장은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이유에 대해 "어른들께 어릴 적부터 우당의 삶을 듣고 강렬한 인상을 많이 받아왔다"라며 "우당 선생의 가족 중 항일 무장투쟁을 펼친 우당 선생 6형제 중 살아서 귀국하신 분은 다섯째 이시영 선생 한 분이다. 다들 고문과 영양실조로 돌아가셨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우당과 가족의 삶은 엄혹한 망국의 상황에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생생하게 상징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5일 윤 전 총장은 현충일을 하루 앞두고 국립현충원을 참배했다. 윤 전 총장은 방명록에 ‘조국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이 분노하지 않는 나라를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K-9 자주포 폭발사고 피해자 이찬호씨와 천안함 생존자 예비역 전우회장 전준영씨를 잇따라 만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