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준석 "망상이 장애인 비하? 처음 듣는 얘기…제발 상식선에서 치르자"

중앙일보 2021.06.09 07:50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뉴스1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 후보는 8일 페이스북을 통해 유력 경쟁주자인 나경원 후보를 향해 "제발 상식선에서 전당대회를 치르자"고 말했다.
 
이 후보는 앞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배제 연대설'을 언급한 나 후보를 겨냥해 "망상"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이를 두고 나 후보가 "장애인을 정신적으로 비하할 수 있는 아주 위험한 발언"이라고 지적하고 나서자 "망상이 장애인 비하발언이라는 이야기는 처음 듣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나 후보의 '달창' 발언을 소환하며 "달창은 비속어가 맞다. 그런게 막말 리스크"라고 되받아쳤다. 또 "선거 막바지에 갈수록 경험과 경륜이 무엇인지 이렇게 보여주느냐"고 했다.
 
'망상' '달창' 표현을 둘러싼 두 후보 간의 언쟁은 이날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4차 후보 토론회에서도 나왔다. 나 후보는 '망상' '호들갑' 등 이 후보의 표현을 문제삼으며 "당 대표가 된다면, 이런 태도는 굉장히 리스크로 다가올 수 있다"고 비판했고, 이 후보는 "막말 프레임을 씌우려고 한다"고 반박했다.  
 

관련기사

이 후보는 그러면서 "이준석 리스크는 나 후보 머릿속에 존재하는 것"이라며 "저희를 지지하지 않는 국민을 대놓고 ‘문빠달창’이라고 하신 분이 누구냐"고 역공했다.  
 
이에 대해 나 전 의원은 이날 오후 KBS방송에 출연해 "(망상 표현은) 장애인을 정신적으로 비하할 수 있는 아주 위험한 발언"이라며 "이 후보의 발언이나 태도는 패널로서는 시원하고 거침없지만 당대표로서는 리스크가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