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욕시 전산시스템 랜섬웨어로 일부 중단…FBI 수사 착수

중앙일보 2021.06.09 00:57
사진 픽사베이

사진 픽사베이

미국 뉴욕시의 전산시스템이 렌섬웨어 공격으로 일부 중단됐다.
 
뉴욕타임스(NYT)는 8일(현지시간) 뉴욕시 법무과의 전산시스템이 지난 6일 랜섬웨어에 감염돼 연방수사국(FBI)과 뉴욕경찰(NYPD)이 수사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뉴욕시는 랜섬웨어 감염 사실을 인지한 뒤 법무과의 전산 시스템 운영을 중단했다.
 
랜섬웨어 공격의 배후는 밝혀지지 않았다.
 
뉴욕시 관계자는 법무과 전산시스템에 침입한 랜섬웨어가 외국 정부와 관련된 해커들이나 범죄집단이 흔히 사용하는 종류라고 전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해커들의 요구도 아직은 없었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