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농구 부산 KT, 앞으로는 수원 KT입니다

중앙일보 2021.06.09 00:03 경제 6면 지면보기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홈경기 중인 KT 소닉붐. 앞으로 수원이 새 홈이 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홈경기 중인 KT 소닉붐. 앞으로 수원이 새 홈이 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프로농구 부산 KT 소닉붐이 연고지 이전을 눈앞에 뒀다. 새 연고지 후보는 경기 수원시다. 추진 과정에서 KT와 부산시 모두 ‘에어볼’(림에도 닿지 않은 슛)만 날렸다. 요컨대 양측 다 헛손질만 했고, 그 과정에서 부산 농구 팬들만 팀 잃은 속칭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됐다.
 

또다시 KBL에 연고지 이전 갈등
부산시와 대관료·훈련장 이견
20년 전 기아도 울산으로 옮겨
KT “야구와 공동 마케팅도 가능”

최현준 KT 단장은 8일 “지난주 기업 내부회의에서 연고지를 수원으로 옮기기로 결정했다. 7일 부산시에 이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KT는 프로농구연맹(KBL)에 승인을 요청했고, 9일 열리는 KBL 이사회가 승인하면 최종 확정된다. KT는 KTF 시절인 2003년부터 17년간 연고지였던 부산과 결별하고 수원에 새 둥지를 튼다.
 
사실 KT는 홈 경기만 부산사직체육관에서 했을 뿐, 훈련장과 사무국 등은 수원 올레 빅토리움에 있다. 2010년에 수원 훈련장이 건립되면서 KT는 홈 경기를 위해 사흘 남짓 부산에 다녀오기를 반복했다. 그러다 2017년 ‘연고지 정착제’가 도입 예고됐다. 따라서 내후년(2023년 6월)부터는 훈련과 구단 사무를 연고지에서 진행해야 한다.
 
KT는 서수원칠보체육관을 새 홈구장으로 쓰기로 했다. KT 관계자는 “선수들이 긴 이동 거리에 따른 피로를 호소해왔다. 게다가 수원에 KT 위즈 프로야구단도 있어 공동 마케팅할 수 있다”고 이전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KT와 부산시의 오랜 갈등이 결국 곪아 터진 거로 보고 있다.
 
최 단장은 “(부산시와 갈등이) 체육관 하나 때문만은 아니다. 10여년 간 부산시에 지원을 요청했지만, 서병수 전 시장 시절 난방비 3000만원을 받은 것 외에는 지원이 없었다. 경기장 대관료도 서울 연고 팀(SK, 삼성)을 제외하고는 최상위권”이라고 토로했다  KT가 부산시에 낸 대관료는 시즌당 2억5000만원으로 경기 당 1000만원 정도다.
 
‘연고지 이전’처럼 큰 사안을 두고도 KT와 부산시는 제대로 된 협의조차 하지 못했다. 공식 만남이 4일에야 열렸다. 이마저도 형식적인 만남에 그쳤다. KT는 훈련장으로 사직체육관 내 보조경기장 사용을 요청했다. 이에 부산시는 “시민들이 사용해야 한다”며 난색을 보였다. 부산시 체육진흥과 관계자는 “대안으로 (시가) 강서구 등지에 부지를 제공하고 건립비용을 분담할 것을 제안했지만, 7일 (KT로부터) 수용 불가 입장을 통보받았다”고 전했다.
 
다급해진 부산시는 KT 측에 급히 연락했지만, 최 단장은 “다시 논의할 상황이 아닌 듯하다. 내부에서 결정하겠지만, 이미 많이 온 만큼 (번복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이 8일 KT 고위 관계자에게 직접 연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KT의 수원행이 확정되면, 인구 336만의 부산이 그 절반 인구(118만)의 수원에 물을 먹는 셈이다.
 
4월15일 6강 플레이오프에서 KGC에 패한 부산 KT 선수들. KT는 6강 플레이오프에서 3연패로 탈락했다. [연합뉴스]

4월15일 6강 플레이오프에서 KGC에 패한 부산 KT 선수들. KT는 6강 플레이오프에서 3연패로 탈락했다. [연합뉴스]

KT 구단도 비판에서 자유롭지 않다. 2018~19시즌 이후 평균 관중이 10개 팀 중 5위였다. ‘대한민국 제2의 도시’를 연고지로 둔 구단으로는 초라한 순위다. 이에 대해 KT 측은 “정기적으로 팬 사인회를 열었다”는 변명만 했다. KT는 원정팀처럼 경기만 하고 올라가는 수준이다 보니 현지에서는 ‘부산팀은 롯데 자이언츠뿐’이라는 분위기다.
 
KT 측은 “부산하면 야구 도시를 떠올리는 건 사실이고, 농구단이 홍보를 잘못 한 부분도 없지 않아 있을 거다. 성적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KT는 창단 후 챔피언결정전에서 한 차례도 우승하지 못했다. 지난 시즌에는 허훈·양홍석을 데리고도 6강 플레이오프에서 탈락했다.
 
부산이 연고 농구팀을 다른 도시에 뺏기는 게 처음이 아니다. 2001년에도 부산 기아 엔터프라이즈가 연고지를 울산으로 옮겼다. 부산 농구 팬들은 20년 만에 아픈 역사를 반복하게 됐다. 조현일 해설위원은 “농구 인기도 예전만 못하고, 애정이 생길 만 하면 연고 팀이 떠난다. 그런 점에서 창원 LG가 모범사례다. 훈련장도 옮겼고 선수들도 지역에서 출퇴근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최근 한국가스공사가 인수한 인천 전자랜드 구단은 9일 연고지 대구 이전을 발표할 예정이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