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與강병원 "부동산 투기 의혹 민주당 12명 명단 공개해야"

중앙일보 2021.06.08 09:51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오종택 기자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오종택 기자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8일 국민권익위원회 발표 후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민주당 의원 12명의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전수조사를 할 당시 강도 높게 받겠다고 이야기했고, 김태년 전 원내대표가 불법 행위 명단을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국민 앞에 한 약속은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의혹이고, 사법기관의 사실관계로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어쨌든 우리 당이 약속한바, 12명 의원이 어떤 의혹이 있는지 정도는 공개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명단에 대해선 "당 대표에게만 전달된 거로 알고 있다"며 "오늘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공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 최고위원은 "(명단에 포함된) 12명 의원 중에 억울한 분들도 많이 있을 것"이라며 "적극적으로 본인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소명하는 그런 과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명단 공개는) 개인 의견"이라고 덧붙였다.  
 
우선 출당 조치 후 무혐의가 확정되면 복당시키는 안이 당내에서 거론된 데 대해선 "그 부분은 논의를 좀 해봐야 할 것 같다"며 "출당 조치는 국회의원으로서 정치적 생명을 흔드는 그런 조치다. 그런데 이게 의혹이지 않으냐"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강 최고위원은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6건, 업무상 비밀 이용 3건, 농지법 위반 의혹 6건, 건축법 위반 의혹 1건인데, 솔직히 건축법 위반이 출당 조치하고 그럴 사안은 아니지 않으냐"며 "이걸 의혹만 가지고 출당 조치한다는 건 너무 과한 것"이라고 했다.
 
다만 강 최고위원은 다른 사안들과 달리 '업무상 비밀 이용' 의혹 3건에 대해선 "조금 더 자세히 들여다봐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게 바로 LH 사태의 원인이었다. 핵심 사안이었기 때문에 이 부분 같은 경우는 조금 더 자세히 들여다봐야 한다"며 "본인이 소명한다고 하더라도 국민이 보기에는 오비이락일 수 있기 때문에 지도부가 좀 더 깊이 있게 논의를 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강 최고위원은 "16건 의혹에 대해 경중을 두고 출당조치를 하거나 잠시 당직에서 물러나거나 당원권을 정지시키거나 여러 수위가 있을 수 있다"며 "정부 합동수사본부 결과도 한두 달이면 나오지 않느냐. 한두 달 후에 검찰로 송치하거나 기소의견이 나오면 그것을 보고 조치를 취하는 방법도 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