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연수원 앞 '조국 시간' 현수막 떼달라···사람 놀리는 듯"

중앙일보 2021.06.07 20:19
충북 진천 법무연수원에 내걸린 '조국의 시간' 현수막.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충북 진천 법무연수원에 내걸린 '조국의 시간' 현수막.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최근 ‘조국의 시간’ 현수막이 법무연수원과 사법연수원 두 곳에 걸린 것과 관련해 “시민의 마음은 짐작이 가지만 떼 주면 좋겠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7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같이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이유 불문하고 힘든 상황에 있는 사람을 놀리는 것처럼 비치는 행동은 하지 않는 게 좋겠다”며 “부탁드린다”고 글을 적었다.
 
지난 4일 검찰 고위간부 인사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검사 등은 법무연수원과 사법연수원 등으로 ‘좌천성’ 인사 대상이 됐다.
 
윤 전 총장 사퇴 후 검찰총장 직무대행을 맡았던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는 법무연수원장으로 전보됐다. 강남일·구본선 전 대검 차장검사는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사실상 강등됐다.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조 전 장관 관련 수사를 지휘했던 한동훈 검사장은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에서 사법연수원 부원장으로 이동해 일선 검찰청 복귀가 무산됐다.
 
조 전 장관 지지자들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검찰의 만행, 그 진실을 밝힌다. 조국의 시간’이라는 문구가 실린 현수막을 내건 사진이나 동영상 등을 올렸다. 현수막에 쓰인 『조국의 시간』은 최근 조 전 장관이 출간한 회고록 제목이다. 특히 좌천성 인사 대상이 된 검사들이 모인 법무연수원과 사법연수원 두 곳에 현수막이 내걸렸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