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서울형 상생방역, 중앙정부와 큰 틀에서 협의 완료”

중앙일보 2021.06.07 17:25
지난달 23일 서울 중구 청계천을 찾은 시민들이 길을 거닐고 있다. 뉴스1

지난달 23일 서울 중구 청계천을 찾은 시민들이 길을 거닐고 있다. 뉴스1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업종별·업태별 차별화 거리두기인 ‘서울형 상생방역’안에 대해서 “중앙정부와 큰 틀에서의 협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형 상생방역 시범 실시와 관련한 내용을 중앙정부와 지속해서 논의해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시는 강남과 강북 지역에 각 1곳씩 자치구를 선정해서 시범 사업을 실시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시는 실내 골프연습장과 헬스장 등 실내 체육시설 영업시간을 오후 11시로 한 시간 연장하는 내용으로 개선안을 마련했다.
 
다만 영업시간을 늘리는 대신 방역수칙이 더 강화된다. 해당 시설 직원은 주기적으로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아야 하고, 시설 이용자 간 거리두기 및 마스크 착용 등의 방역수칙이 더욱 엄격하게 적용된다.
 
시는 세부 실행 방안과 시범 사업 내용을 확정하기 위한 수정 및 보완, 조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최종안이 확정되면 공식 발표 후 시행할 예정이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