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음모론" 이준석 "왜 발끈"…당원명부 유출 의혹 격돌

중앙일보 2021.06.06 17:58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준석·나경원 후보. 뉴스1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준석·나경원 후보. 뉴스1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준석·나경원 후보가 '당원명부 유출 의혹'을 놓고 6일 거세게 부딪혔다. 이 후보가 당원명부가 유출됐다고 의혹을 제기했고, 나 후보는 음모론이라고 맞섰다. 여기에 이 후보는 "나 후보만 발끈하는 것이 의아하다"고 맞섰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에 대한 비방 문자메시지 화면을 올리며 "당원명부가 통째로 특정 캠프에 의해 유출되어 이준석 비방문자를 보내는데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상황이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또 "당원명부는 선거기간중 후보 캠프에서만 사용할 수 있고 저희는 단 하나의 문자도 아직 보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캠프가 아닌 개인이 이런 상대후보 비방 문자를 당원명부로 보낸게 사실이라면 30만 당원의 개인정보를 유출시킨 것"이라며 "후보는 확인되는 즉시 책임지고 사퇴하라. 이게 경험과 경륜이냐"고 했다.
 

나경원 "이게 무슨 새롭고 젊은 정치냐"

이에 나 후보는 "이준석 후보, 이게 무슨 새롭고 젊은 정치냐"고 맞섰다. 그는 "(이 후보가) 제가 말씀드린 합리적 문제제기와 우려에 대해 난데없이 '음모론'이란 프레임으로 물타기를 했다"며 "정작 본인의 입장은 내놓지 못하면서 말이다"라고 했다.
 
이어 "그러더니 갑자기 아무 근거도 없이, 마치 다른 후보가 당원 명부를 유출한 것처럼 선동하고 있다"며 "지금 음모론을 펴고 있는 후보는 이준석 후보다. 변화와 쇄신에 완전히 역행하는, 구태하고 낡은 정치"라고 덧붙였다.
 

이준석 "선관위 엄정조사 의뢰했을 뿐" 

[이 후보 페이스북 캡처]

[이 후보 페이스북 캡처]

 
이 후보는 즉시 나 의원의 글을 공유하며 "저는 어떤 후보 측에서 유출했는지 의심이 간다고 언급하지도 않았는데 나경원 후보만 발끈하는 것이 의아하다"며 "저는 당원명부 유출사태에 대해 선관위 측의 엄정조사를 의뢰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