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승조 "주4일 근무제, 전향적 검토와 사회적 공론화 필요"

중앙일보 2021.06.06 17:23
[사진 양승조 충남지사 페이스북]

[사진 양승조 충남지사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양승조 충남지사는 “주4일 근무제에 대한 전향적 검토와 사회적 공론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양 지사는 지난 5일 페이스북을 통해 “‘주4일 근무제’는 이제 낯선 근로시간이 아니다”라며 “비대면 재택근무를 확산시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이미 시험대에 올렸고, 일부 공공기관과 기업들이 시범운용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양 지사는 “‘주4일 근무제’의 파급효과는 출산·육아·보육의 공백을 메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늘어난 여가시간에 따른 문화·레저·스포츠·관광산업 활성화로 내수진작과 일자리 창출의 새로운 동력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주5일 근무제’의 도입에도 순탄하지 않은 갈등이 있었다”며 “장시간 근로시간으로 생산성과 소득을 유지하는 중소기업·저임금 근로자의 반발도 만만치 않았다”고 했다.  
 
이어 “그렇다고 해서 ‘제4차산업혁명’과 ‘코로나 19’로 주도되는 경제사회적인 새로운 변화의 흐름을 외면할 수 없다”며 “'주5일 근무제' 전환에 따른 효과와 부작용을 경험하고 흡수해낸 사회적 성숙도를 통해 '주4일 근무제'에 대한 전향적 검토와 공론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노동 효율성·친환경·일자리 등 일석삼조 ‘주4일 근무제’의 정착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