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남성 선임 부사관으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신고한 뒤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이모 부사관의 추모소를 방문해 고인을 추모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제66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했던 문 대통령은 행사가 끝난 뒤 곧바로 이 부사관의 추모소가 마련된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이 부사관의 부모에게 “얼마나 애통하시냐”는 위로의 말과 함께 “국가가 지켜주지 못해 죄송하다”는 뜻을 전했고, 이 부사관의 아버지는 “딸의 한을 풀고 명예를 회복시켜 달라”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현충일 추념사를 통해 "최근 군내 부실급식 사례들, 아직도 일부 남아있어 안타깝고 억울한 죽음을 낳은 병영문화 폐습에 대해 국민들께 매우 송구하다"고 말했다. 
 
김성룡 기자, 사진 청와대
 
 
 
 
 

[이 시각]문 대통령, 성추행 사망 부사관 추모소 직접 방문…유족 위로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남성 선임 부사관으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신고한 뒤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이모 부사관의 추모소를 방문해 고인을 추모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제66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했던 문 대통령은 행사가 끝난 뒤 곧바로 이 부사관의 추모소가 마련된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이 부사관의 부모에게 “얼마나 애통하시냐”는 위로의 말과 함께 “국가가 지켜주지 못해 죄송하다”는 뜻을 전했고, 이 부사관의 아버지는 “딸의 한을 풀고 명예를 회복시켜 달라”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현충일 추념사를 통해 "최근 군내 부실급식 사례들, 아직도 일부 남아있어 안타깝고 억울한 죽음을 낳은 병영문화 폐습에 대해 국민들께 매우 송구하다"고 말했다. 김성룡 기자, 사진 청와대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