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공군 성추행 피해자 추모소 방문

중앙일보 2021.06.06 11:59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6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추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6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추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성추행 피해 신고에도 제대로 된 조치가 이뤄지지 않자 극단적인 선택을 한 공군 부사관 이모 중사의 추모소를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6일 오전 11시 46분쯤 경기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에 마련된 추모소를 찾아 유가족을 위로하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앞서 유족 측은 “고인의 죽음을 이용한 정치적 행동이나 의사표시를 반대한다”며 “순수한 추모의 마음만 받고 조의금은 사양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66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추념사를 통해 “최근 군내 부실급식 사례들, 아직도 일부 남아있어 안타깝고 억울한 죽음을 낳은 병영문화 폐습에 대해 국민들께 매우 송구하다”고 말했다. 공군 성추행 피해 부사관 사망 사건에 대해 군 통수권자로서 사과한 데 이어 추념식을 마친 후 곧바로 추모소를 방문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일 피해 부사관의 극단적인 선택에 안타까움을 표시하며 피해 신고 이후 부대 내 처리, 2차 가해, 피해호소 묵살, 사망 이후 조치 미흡 등에 대한 엄정한 수사 및 조처를 강력히 지시했다. 다음 날에는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의 사의를 즉각 수용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