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간부 먹은 식판과 코 푼 휴지 취사병이 치운다" 병사 폭로

중앙일보 2021.06.05 17:44
SNS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SNS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군(軍) 부실 급식 등 병사들의 각종 폭로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간부들이 식사한 뒤 식판을 치우지 않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5일 SNS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는 자신을 한 육군 사단 대대 소속 병사라고 밝힌 제보자의 글이 올라왔다.
 
제보자는 “몇 주 전 육군참모총장이 간부식당 폐지하라는 말이 있었는데 여기는 아예 그럴 생각이 없다”며 “대대 내에 고위 간부들은 메인테이블이라는 따로 밥 먹는 곳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분(간부)들은 식사 이후 식판에 남겨져 있는 짬, 식기 도구, 입을 닦거나 코를 푼 휴지, 이쑤시개, 음료 캔 등 쓰레기와 짬을 뒷정리를 안 하고 그대로 취사병한테 방치해 놓고 간다”며 “몇 번을 말씀을 드려도 모든 간부가 방관과 방치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몇 개월 전부터 지금까지 쭉 간부 식당에 높은 지휘관들이 먹고 남은 식판이랑 쓰레기를 그대로 놔두고 가서 너무 어이가 없다”며 “그걸 취사병들이 다 치우고 간다, 몇 번이나 건의해봤는데 한 번도 좋아진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제보자는 또한 “끼니마다 (취사병이 아닌) 병사들 3~4명이 대대의 모든 인원 식판을 설거지한다”며 “상상만 해도 말도 안 되는 짓인데 여기는 그렇게 한다”고 전했다.
 
누리꾼들은 댓글을 달아 제보자의 주장에 동조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간부식당뿐만 아니라 소초 같은 곳에도 순찰 겸 식사하고 가는 간부 중 일부가 아예 정리를 안 하고 가 뒷정리를 한 적이 한두 번이 아녔다”며 “고칠 점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SNS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SNS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