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현진, 휴스턴전 5⅔이닝 7실점 패전…토론토 이적 후 최악의 피칭

중앙일보 2021.06.05 11:19
5일(한국시간) 휴스터전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의 모습. AP=연합뉴스

5일(한국시간) 휴스터전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의 모습. AP=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이 무너졌다.
 
류현진은 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 세일런 필드에서 열린 휴스턴과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⅔이닝 7피안타(2피홈런) 3볼넷 1탈삼진 7실점(6자책점)을 기록했다. 0-7에서 강판당했고 경기가 1-13으로 끝나 시즌 3패(5승)째를 떠안았다. 7실점은 LA 다저스 소속이던 2019년 8월 30일 애리조나전(4⅔이닝 10피안타 7실점) 이후 645일 만이다. 토론토 이적 후 최다 실점(종전 5실점 2회). 시즌 평균자책점은 2.62에서 3.23까지 치솟았다.
 
3회까지 무실점 순항하던 류현진은 4회부터 흔들렸다. 4회 초 선두타자 알레드미스 디아스에게 안타를 허용했다. 중견수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의 송구 실책이 겹쳐 무사 2루. 1사 후 요르단 알바레스에게 1타점 2루타를 맞고 처음 실점했다.
 
5회 초에도 수비가 문제였다. 선두타자 마일스 스트로의 타구를 유격수 보 비셋이 매끄럽게 처리하지 못해 무사 2루. 1사 3루에서 호세 알투베의 희생플라이 때 2점째를 허용했다. 류현진은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카를로스 코레아에게 솔로홈런까지 맞았다. 시속 79.9마일(128.6㎞) 체인지업이 장타로 연결됐다.
 
결국 6회를 버티지 못했다. 2루타와 볼넷 2개로 1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스트로를 우익수 플라이로 잡아내 한숨을 돌렸지만, 후속 마틴 말도나도에게 통한의 만루 홈런을 맞았다. 시즌 7번째 피홈런. 류현진이 정규시즌에서 만루 홈런을 허용한 건 2013년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두 번째였다. 찰리 몬토요 감독은 말도나도 홈런 직후 불펜을 가동해 류현진을 마운드에서 내렸다. 투구 수 91개(스트라이크 58개).
 
토론토는 불펜이 녹아내렸다.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한 칼 에드워즈 주니어가 1⅓이닝 3피안타(1피홈런) 1실점, 세 번째 투수 타일러 챗우드가 0이닝 6피안타(1피홈런) 5실점 하며 난타당했다. 반면 휴스턴은 선발 잭 그레인키가 9이닝 6피안타(1피홈런) 1실점 쾌투로 완투승을 따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