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흥민, NFL 한국인 스타 구영회에 사인 유니폼 선물

중앙일보 2021.06.04 15:22
NFL 스타 구영회가 손흥민이 보낸 사인 유니폼을 펴보이고 있다. [사진 애틀랜타 팰컨스 홈페이지]

NFL 스타 구영회가 손흥민이 보낸 사인 유니폼을 펴보이고 있다. [사진 애틀랜타 팰컨스 홈페이지]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홋스퍼에서 활약 중인 한국인 공격수 손흥민(29)이 미국프로풋볼(NFL) 애틀랜타 팰컨스에서 뛰고 있는 한국인 구영회(27)에게 자신이 직접 사인한 유니폼을 선물했다.
 
애틀랜타 구단은 3일 공식 SNS에 손흥민의 유니폼을 들고 미소 짓는 구영회의 사진을 게재했다. 등번호 7번이 새겨진 유니폼에는 손흥민이 직접 한 것으로 보이는 사인도 담겨 있다.
 
같은 날 토트넘도 구영회가 손흥민의 유니폼을 들고 있는 뒷모습 사진을 게재하며 “토트넘의 홈(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NFL 경기가 열려 두 사람이 꼭 만날 수 있길 기대한다”는 글을 올렸다. 공교롭게도 손흥민의 유니폼을 든 구영회도 등번호가 7번이다.
 
NFL 스타 구영회가 손흥민이 보낸 사인 유니폼을 펴보이고 있다. [사진 애틀랜타 팰컨스 홈페이지]

NFL 스타 구영회가 손흥민이 보낸 사인 유니폼을 펴보이고 있다. [사진 애틀랜타 팰컨스 홈페이지]

 
두 사람은 지난 3월 온라인으로 만나 대화를 나눴다. 어린 시절 축구선수였다가 미국으로 건너가며 미식축구에 입문한 구영회는 “어릴 때는 박지성 선수가 뛰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팬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토트넘을 응원한다. 손흥민이 뛰기 때문”이라고 고백했다. 구영회의 ‘커밍 아웃’을 접한 손흥민은 특유의 환한 웃음으로 화답했다. 구영회는 손흥민의 유니폼이 도착한 직후 자신의 SNS에 사진을 게재하며 “빅 브러더(형님)의 선물”이라고 환영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손흥민과 구영회는 올 가을 영국 런던에서 만날 예정이다. 애틀랜타는 오는 10월 뉴욕 제츠와 NFL 홈 경기를 영국 런던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치른다. 앞선 온라인 만남에서 두 사람은 “가을에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만나자”고 의기투합한 바 있다.
 
송지훈 기자 milkymn@joongang.co.kr
 
프리미어리그 특급 골잡이 손흥민과 NFL 올스타 킥커 구영회가 10월 만난다. [사진 애틀란타 인스타그램]

프리미어리그 특급 골잡이 손흥민과 NFL 올스타 킥커 구영회가 10월 만난다. [사진 애틀란타 인스타그램]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