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인영 "바이든 지지 토대로 남북관계 추진 확대 노력할 것"

중앙일보 2021.06.03 17:13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개회를 알리는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개회를 알리는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남북 대화와 협력에 지지를 표명한 만큼 정부는 남북관계 추진에 있어 우리의 역할과 공간이 더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3일 '제321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개최하고 "북한도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좀 더 전향적인 모습을 보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거둔 주목할만한 성과는 한미가 남북 이산가족 상봉 추진을 지원하기로 한 것"이라며 "이산가족 신청자 13만 8000여명 중 생존하신 분들은 4만 8000명으로 줄고 있고 90세 이상 초고령 이산가족이 급증하고 있어 이 문제 해결이 최우선 과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언제든지 이산가족 상봉 이뤄지도록 화상 상봉 증설 등 우리 스스로 할 수 있는 일들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교추협 회의에서 정부는 이산가족 간 비대면 상봉을 대비해 11억8000만원을 지원해 올해 전국 7곳에 이산가족 화상 상봉장을 개소한다는 지원안을 심의·의결했다.
 
상봉장은 경기 의정부, 강원 강릉·원주, 충북 청주, 충남 홍성, 경북 안동, 전북 전주 등 7곳에 세워질 예정이다. 이산가족 밀집도와 인근 상봉장과의 접근성, 이동 편의 등을 고려해 선정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