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7서 한·미·일 정상회담 추진…'독도 갈등'에 한·일 회담은 불투명

중앙일보 2021.06.02 12:00
한·미·일이 이달 11~13일 영국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3국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2일 보도했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양자 회담에 대해서는 일본 측이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무성 간부, "두 정상, 스치며 대화로 그칠듯"
한미일 정상회담은 조정 중...북한 문제 논의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청와대 제공·EPA 자료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청와대 제공·EPA 자료사진 = 연합뉴스]

요미우리는 이날 일본 정부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 미국이 주도해 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스가 일본 총리가 G7 기간 중 회담을 여는 방안을 놓고 조율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이번 한미일 정상회의가 성사되면 지난 2017년 9월 이후 처음이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3국 정상회의에서는 북한 문제가 주로 논의될 전망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새로운 대북정책에 대해 한·일 정상에게 상세히 설명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에 대한 3국의 연계를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총리의 양자회담도 열릴 가능성이 높지만, 한일 정상회담 개최는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일본 정부는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신중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며 "양국 정상이 지나칠 때, 말을 주고받는 정도가 아니겠느냐"는 외무성 간부의 말을 인용했다. 
 
실제로 일본 정부는 최근 위안부 문제 등과 관련해 '한국이 자꾸 기준을 바꾸고 있다'는 의미의 '골포스트(골대)론'을 다시 주장하기 시작했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상은 지난달 31일 참의원 결산위원회에서 "한국에 의해 '골포스트'가 움직여지는 상황이 늘 벌어지고 있다"면서 "위안부 문제를 포함한 역사 문제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와 (일본)정부의 생각을 여러 형태로 국제 사회에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은 2015년 위안부 합의 체결 전에도 양국 과거사 갈등의 원인을 한국에 전가하는 '골포스트론'을 미국을 설득하는 논리로 활용했다.
 
도쿄올림픽 공식 사이트 지도의 '독도' 문제를 둘러싼 양국 갈등도 정상회담 성사에 악재가 될 전망이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적극적인 중재가 없을 경우,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 명칭)는 일본의 고유영토"라고 외교청서 등 정부 공식문서를 통해 주장해 온 일본 정부가 입장을 바꾸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 산케이 신문은 2일 자에서 정세균·이낙연 전 총리가 독도 문제를 이유로 '도쿄올림픽 보이콧'을 언급한 내용을 상세히 전하기도 했다. 산케이는 이에 대해 "한국에서 선거 때면 분출하는 후보자들의 '반일' 언동"이라며 "한일관계에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도쿄=이영희 특파원 misquic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