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초구 길가서 흉기 살해…재산 다툼하다 전처 찌른 80대

중앙일보 2021.06.01 09:06
[중앙포토]

[중앙포토]

 
재산 다툼을 벌이다 이혼한 전처를 살해한 8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5월 31일 A씨(83)를 살인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전날 오후 8시 50분께 서초구 잠원동의 한 빌라 앞 길가에서 전 부인인 70대 여성 B씨와 다툼을 벌이다 미리 준비한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부부싸움을 하는 것 같다’는 주변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 체포됐다. B씨는 출혈이 심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사망했다.
 
A씨는 전 부인 B씨와 10여년 전 이혼했으며, 재산상 문제로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중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또한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