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벤투도 학범슨도 ‘권창훈이 딱인데…’

중앙일보 2021.06.01 00:03 경제 6면 지면보기
축구 대표팀이 31일 파주NFC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시작했다. 1년 6개월 만에 대표팀에 소집된 권창훈(왼쪽 둘째). [사진 대한축구협회]

축구 대표팀이 31일 파주NFC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시작했다. 1년 6개월 만에 대표팀에 소집된 권창훈(왼쪽 둘째). [사진 대한축구협회]

6월. 세계 축구는 이제 국가대표팀의 시간이다. 한국 축구도 중요한 두 가지 도전에 나선다. 대표팀(A팀)은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H조 남은 일정을 소화한다. 24세 이하(U-24) 선수가 주축인 올림픽대표팀은 아프리카의 강호 가나와 두 차례 평가전을 통해 최종 엔트리의 마지막 옥석을 가린다. 두 팀 모두 미드필더 권창훈(27·프라이부르크)이 부진을 털고 다시 일어서기를 기대한다.
 

대표팀·올림픽팀 동시 소집훈련
월드컵 2차 예선·도쿄행 앞두고
플레이메이커 찾는 감독들 눈독
회복세 점검과 대안찾기에 분주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과 김학범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올림픽팀은 지난달 31일 나란히 모였다. 대표팀은 2차 예선 같은 조에서 경쟁하던 북한이 중도에 하차하면서 어부지리로 조 1위(2승 2무, 승점 7)로 올라섰다.  
 
남은 상대가 모두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00위권 안팎의 팀인 만큼, 서둘러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하고 여유 있게 다음 단계를 준비한다는 게 벤투 감독의 계산이다. 5월 기준 FIFA 랭킹은 한국이 39위로 H조에서 가장 높고, 레바논이 93위, 투르크메니스탄이 130위, 스리랑카는 204위다.
 
대표팀 주요 관심사 중 하나가 권창훈의 부활이다. 권창훈은 벤투 감독 부임 초기 ‘벤투호 황태자’로 불리며 중원의 구심점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하지만 잇단 부상으로 경기력 회복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프랑스 디종 소속이던 2018년 5월 아킬레스건을 다친 이후 부상이 끊이지 않았다.
 
프라이부르크(독일)로 이적해 변화를 꾀했지만, 결과가 신통치 않다. 권창훈은 최근 세 시즌 동안 36경기에 결장했다. 바꿔 말하면 사실상 한 시즌을 통째로 날린 셈이다. 입대를 앞두고 프라이부르크에서 보낸 마지막 시즌 기록도 아쉽다. 15경기에 출전해 1골에 그쳤다. 총 372분을 뛰었으니 경기당 24.8분밖에 뛰지 못한 셈이다. 선발 출장한 건 1월 2일 호펜하임전뿐이다.
 
권창훈의 공백기가 길어지면서 플레이메이커를 찾는 벤투 감독의 고민도 깊을 수밖에 없다. 그간 남태희(알사드), 이재성(홀슈타인 킬), 황인범(루빈 카잔), 이강인(발렌시아), 이동경(울산) 등 돌아가며 여러 카드를 써봤지만, 아직 ‘붙박이’라고 할 만한 플레이메이커를 찾지 못했다. 일본 평가전 대패 등 최근 대표팀 부진의 주요한 이유 중 하나가 플레이메이커 구인난이다. 최종예선을 앞둔 대표팀의 시급한 해결 과제다.
 
권창훈을 바라보는 김학범 감독 표정도 어둡다. 올림픽팀 와일드카드(24세 초과 선수) 1순위로 오랜 기간 관찰했던 권창훈인데, 개회 개막이 두 달도 남지 않은 지금도 ‘낙점’을 유보한 상황이다. 김 감독은 지난달 24일 올림픽팀 소집훈련 명단 발표 때 “(권창훈의 경우) 부상 이후 좀처럼 몸이 올라오지 않아 안타깝다. 대표팀에 소집된 만큼, 훈련과 경기에서 보여주는 움직임을 면밀하게 체크하겠다”고 말했다.
 
권창훈이 와일드카드 후보에서 제외될 경우, 김 감독 구상은 크게 바뀔 수밖에 없다. 전문가들은 김 감독이 최전방 공격수와 중앙 수비수를 와일드카드로 선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그러면 한 자리가 남는데, 권창훈의 발탁이 여의치 않을 경우 손준호(산둥 루넝) 등 다른 미드필더를 뽑을 수도 있지만, 취약 포지션인 측면 수비수를 보강하는 차원에서 검증된 풀백으로 대체할 수도 있다. 이 경우에는 좌우 측면 수비수부터 측면 공격수 역할까지 가능한 ‘멀티 플레이어’ 강상우(포항)가 유력하다.
 
권창훈의 올림픽 출전 여부는 유럽 현지에서도 관심사다. 독일 키커는 최근 “한국 미드필더 권창훈이 군 복무를 위해 유럽 무대 도전을 중단했지만, 아직 기회의 문이 열려 있다. 올림픽팀에 와일드카드로 합류해 메달을 따면 병역 면제 혜택을 받아 유럽으로 돌아올 수 있다”고 보도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