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국 최초 공공형 산후조리원 인천시, 인천형 산후조리원 첫 5개소 선정

중앙일보 2021.05.31 14:25
전국 최초로 시행하는 공공형 산후조리원인 ‘인천형 산후조리원’이 6월 1일 동시 개원한다.  
 

5.31일 지정서 수여, 6.1일 공공형으로 동시 개원
감염·안전 관련 장비 도입, 세심한 돌봄 서비스 등 강화
산모와 신생아에게 건강하고 안전한 산후조리 환경 제공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공모를 통해 서비스 품질이 우수한 산후조리원 5개소를 인천형 산후조리원으로 선정하고, 선정된 산후조리원 대표자 5인에게 지정서 및 현판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천형 산후조리원 선정 공모에는 관내 28개 산후조리원 중 10개소가 신청해 최종 5곳(서구 그린·뉴마더맘, 부평구 새봄·성모, 계양구 앰엔비)이 선정됐다.
 
이들을 대상으로 시설 및 인력기준 준수 등 사전평가, 산모신생아 돌봄, 환경관리, 시설안전, 부모교육 등 서비스 질 관리 및 수행능력에 대한 현장평가, 산후조리원 이용료 상승에 대한 운영계획 및 기본서비스 적정성에 대한 평가를 통해 서비스 질이 우수한 산후조리원을 최종 선정했다.
 
이렇게 선정된 인천형 산후조리원은 공공성 및 서비스 향상을 위해 각종 장비와 프로그램을 갖추고, 시민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구체적으로 출산가정의 육아지원을 위해 부모애착 관계 형성 및 신생아 돌봄, 모유수유 등 교육 프로그램, 퇴실산모의 산후우울증, 영아 성장발달 건강관리를 위한 간호사 방문 건강관리, 산후조리원 내 감염예방, 안전 등 건강증진을 위한 기능보강비를 지원받는다.
 
인천형 산후조리원 지정 기간은 3년으로 부모애착 관계 형성을 위한 교육 및 활동 상시 운영, 모자동실 신생아 비율 60~80% 유지, 산후조리원이 제안한 이용료 준수, 인천시 출산정책 사업 협조 등 운영수칙을 준수하며 산모와 신생아의 산후 건강증진을 위한 공공적 역할을 시와 함께 수행하게 된다.  
 
시는 내년에 5곳을 추가 선정해 2022년에는 인천형 산후조리원을 10개소로 확대할 계획이며, 향후에는 산모에게 이용비용을 지원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법령개정을 추진 중에 있다.
 
박남춘 시장은 “전국 최초로 시행하는‘인천형 산후조리원’이 법령 상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산후조리원에 대해 시가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함으로써, 산모와 신생아의 안전과 돌봄 서비스 질을 높이는데 선도적 역할을 할 것”이라며 “더 촘촘하고 세심한 출산 지원 정책을 마련해 ‘아이 낳기 좋은 인천’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