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수, WNBA 데뷔 후 한 경기 최다 8득점

중앙일보 2021.05.31 13:46
WNBA 라스베이거스 박지수. [사진 박지수 인스타그램]

WNBA 라스베이거스 박지수. [사진 박지수 인스타그램]

 
라스베이거스 에이시스 박지수(23·1m96㎝)가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진출 후 한 경기 최다득점 8점을 올렸다.
 
박지수는 31일(한국시각) 미국 네바다주 패러다이스의 미켈롭 울트라 아레나에서 열린 2021 WNBA 정규리그 인디애나 피버와 홈 경기에서 팀의 101-78 승리에 기여했다.  
 
박지수는 10분 29초간 8점, 3리바운드, 1스틸을 올렸다. 박지수는 1쿼터에 자유투 2개를 넣었고, 4쿼터에 골밑득점과 자유투 4개를 추가했다. 8점은 2018년부터 WNBA에서 뛰고 있는 박지수의 한 경기 최다득점이다. 박지수는 2018년 7월 시카고 스카이전에서 7점을 넣었다. 
 
올 시즌 박지수는 7경기에서 평균 2.3점, 2리바운드, 0.9블록슛, 0.4어시스트를 기록 중이다. 5승 2패의 라스베이거스는 12개팀 중 공동 3위에 올랐다. 청주 KB 박지수는 국내 여자프로농구 비시즌 휴가를 반납하고, WNBA 라스베이거스 에이시스에서 뛰고 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