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李 "계파운운 참담" 羅 "통합 용광로" 朱 "종합면허는 나 뿐"

중앙일보 2021.05.30 18:29
"계파 운운에 자괴감을 느꼈다. 나라도 정신을 차려야 할 것 같다."(이준석) 
"당을 통합의 용광로로 만들겠다."(나경원)
"큰 건물 지으려면 종합건설면허가 필요하다."(주호영)
 
국민의힘의 전당대회 당 대표 후보들이 30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격돌했다. 
 

30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대표ㆍ최고위원 후보 광주ㆍ전북ㆍ전남ㆍ제주 합동연설회에서 당대표 후보자와 지도부가 연단에 올라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대표ㆍ최고위원 후보 광주ㆍ전북ㆍ전남ㆍ제주 합동연설회에서 당대표 후보자와 지도부가 연단에 올라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주ㆍ전북ㆍ전남ㆍ제주 지역 당원들을 대상으로 한 연설회로, 당 대표 본경선 진출자 5명(나경원ㆍ이준석ㆍ조경태ㆍ주호영ㆍ홍문표)이 확정된 후 처음으로 열렸다.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은 광주에서 첫 합동연설회를 개최한 이유에 대해 “호남과 영남의 보이지 않는 벽을 허물고 국민 통합으로 나아가기 위한 그동안의 활동이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거란 기대를 가지게 됐다”고 했다. 
 
이날 당 대표 후보들도 ‘광주 정신’을 강조했다. 앞서 예비경선을 선두로 통과한 이준석 후보는 “저는 85년생이다. 80년 광주에 대한 개인적ㆍ시대적 죄책감을 뒤로하고 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을 자유롭게 체득한 첫 세대”라며 2019년 홍콩민주화운동 참여 경험을 소개했다. 
 이 후보는 최근 제기된 ‘유승민계’ 논란을 의식한 듯 “계파 운운하는 낡은 정치의 관성 속에서 전당대회가 혼탁해지는 모습을 보며 자괴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다만 “예비경선 결과를 보니 저라도 정신을 차려야 할 것 같다”며 맞대응을 자제했다. 대신 “호남에서 더 인정받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공직선거 석패율제 도입 등을 주장했다.
30일 오후 광주 서구 치평동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광주·전북·전남·제주 합동연설회에서 이준석 당대표 후보가 정견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후 광주 서구 치평동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광주·전북·전남·제주 합동연설회에서 이준석 당대표 후보가 정견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후보도 '지역ㆍ세대ㆍ가치ㆍ계층통합'을 내세워 “정권교체를 위해 국민의힘을 통합의 용광로로 만들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대선 승리 시 호남출신 각료 30% 진출,청년 지방의원 공천 할당제 및 대통령ㆍ국회의원 피선거권 나이제한 폐지 등을 약속했다.  
 
나 후보는 특히 “국민의힘 후보만 태워 성급하게 대선열차를 출발시키지 않겠다”며 “당선 후 안철수, 윤석열, 홍준표, 김동연, 최재형 등 모든 야권 대선주자들을 차례차례 다 만나겠다. 7~8월까지 당을 통합 대선주자 선출을 위한 통합의 용광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호남이 없으면 대한민국도, 국민의힘도 없다는 각오로 노력하겠다”고 말문을 연 주호영 후보는 예비경선 1, 2위를 한 이준석ㆍ나경원 후보를 향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이 후보를 향해선 “국회 경험도 없고 큰 선거에서 이겨본 경험도 없으며, 자신의 선거에서도 패배한 원외 당 대표(후보)”라며 “큰 건물 짓기 위해선 종합건설면허가 필요한데 미장, 도배만 잘한다고 모든 공사를 다 맡기겠나”라고 비판했다.  
 
나 후보를 향해선 “짬뽕, 자장면으로만 나누는 이분법적 사고로는 절대 통합을 이룰 수 없다. 중도, 호남, 청년이 빠진 용광로는 가짜 용광로”라고 꼬집었다. 
앞서 나 후보가 4ㆍ7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 과정에서 좌파를 짬뽕, 우파를 자장면에 빗대 “둘을 섞어버리면 이도 저도 아니다”라고 한 발언을 저격한 셈이다.
 
홍문표 후보는 “정책도 없고, 사람도 없고 입만 있는 '마술사 전당대회'로 전락하고 있다”고 다른 후보들을 싸잡아 비판했다. 조경태 후보는 “보수와 진보의 낡은 틀을 깨뜨리겠다. 국민들이 잘 먹고 잘 사는 통합의 정치를 펼쳐 나가겠다”고 했다.
  
◇이준석,후원금도 돌풍?=한편 이날 이준석 후보가 후원금 모집 3일 만에 1억3000만원 넘는 후원금을 모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후보 측은 “지난 28일 후원금 모집을 시작한 후 30일 오후 4시 현재 1억3494만원을 모았다. 후원자 2000여명 중 1000명 이상이 1만원의 소액 후원자로, 2030세대가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