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尹 때린 조국 "文정부 곧 죽을 권력으로 판단해 표적수사"

중앙일보 2021.05.28 22:59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내달 1일 출간하는 책 『조국의 시간』. [사진 한길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내달 1일 출간하는 책 『조국의 시간』. [사진 한길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회고록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문재인 정부를 곧 죽을 권력이라 판단하고 자신이 지휘하는 고강도 표적수사를 통해 압박해 들어갔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내달 1일 출간하는 회고록 『조국의 시간: 아픔과 진실 말하지 못한 생각』에서 “대통령 2명을 감옥에 보낸 윤 전 총장은 조국 수사와 검찰개혁 공방이 계속되는 어느 시점에서 문재인 대통령도 '잠재적 피의자'로 인식하기 시작했을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울산 사건 공소장에는 대통령이라는 단어가 총 35회 등장한다"며 “공소장에 드러난 수사·기소의 의도와 목적은 분명했다”며 “검찰이 청와대 관계자를 기소한 것은 4·15 총선에서 보수야당이 승리하면 국회가 문재인 대통령을 탄핵할 수 있도록 밑자락을 깔아준 것”이라고 했다.  
 
조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에 대해 “현직에 있을 때부터 수구보수 진영의 가장 강력한 대권 후보였다”며 “윤 전 총장은 사표를 낸 지난 3월 4일부터 공식적으로 정치인이 됐지만, 그전에는 과연 자신을 검찰총장으로만 인식하고 있었을까”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을 검찰총장에 발탁할 때 청와대 안팎에서 찬반 의견이 엇갈렸다는 사실도 밝혔다. 조 전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법사위원과 법률가 출신 국회의원 등 다수는 '뼛속까지 검찰주의자다', '정치적 야심이 있다' 등의 강한 우려 의견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또 윤 전 총장이 임명된 후 한동훈 당시 서울중앙지검 3차장의 서울중앙지검장 임명을 요구했다고도 폭로했다. 조 전 장관은 “나는 이 요청을 단호히 거절했다”라며 “만에 하나라도 윤 전 총장이 대통령이 된다면, 한동훈은 당시 가지 못했던 자리 또는 그 이상의 자리로 가게 되리라”고 적었다.  
 
조 전 장관은 370여쪽 분량의 회고록에 윤 전 총장과 검찰을 향한 비판과 함께 법무부 장관 지명 전후 자신을 둘러싼 일련의 사태에 대한 소회와 각종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조 전 장관은 2019년 8월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꾸린 직후 시작된 언론과 야당의 의혹 제기에 대해 “저주의 굿판이 벌어지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같은 해 9월 9일 법무부 장관 임명식 직후 문 대통령에게 “검찰 수사와 야당의 정치적 공세가 더 거세질 것이다. 아무래도 오래 장관직에 있지 못할 것 같다. 미리 후임자를 생각해두시는 것이 좋겠다. 재임하는 동안 최대한 속도를 내서 개혁 조치를 하겠다”라고 말했던 사실도 공개했다.
 
아울러 조 전 장관은 자신과 가족을 향한 검찰의 수사가 표적수사였다면서 “윤 전 총장 측이 압수수색 전후 청와대 핵심 관계자에게 연락해 '조국 불가론'을 설파했다”며 “나의 대학 1년 후배인 조남관 검사장 등이 그즈음 나에게 연락해 우회적으로 사퇴를 권고했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