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韓·日 화물선 충돌로 일본 선원 3명 실종…한국인 선원 무사

중앙일보 2021.05.28 15:52
한국인 선원 8명이 탑승한 화학물질 운반선이 27일 오후 일본 에히메(愛媛)현 부근 앞바다에서 일본 화물선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한국 선원은 전원 무사했지만, 일본인 선원 3명이 실종됐다. 일본 해상보안부는 순시선을 동원해 실종된 일본인 선원을 찾고 있다.
 
27일 오후 11시55분쯤 일본 에히메(愛媛)현 이마바리(今治)시 앞바다인 구루시마(來島)해협에서 마셜제도 선적의 한국 화학물질 운반선 '울산파이오니어'(2천696t, 승무원 13명)와 일본 화물선 '뱟코'(白虎·1만1천454t, 승무원 12명)가 충돌했다. [교도통신=연합뉴스]

27일 오후 11시55분쯤 일본 에히메(愛媛)현 이마바리(今治)시 앞바다인 구루시마(來島)해협에서 마셜제도 선적의 한국 화학물질 운반선 '울산파이오니어'(2천696t, 승무원 13명)와 일본 화물선 '뱟코'(白虎·1만1천454t, 승무원 12명)가 충돌했다. [교도통신=연합뉴스]

28일 일본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55분쯤 일본 동남부 에히메현 이마바리(今治)시 앞바다인 구루시마(來島)해협에서 한국 흥아해운소속 울산파이오니어(2696t)와 일본 프린스해운 소속 자동차 운반선 뱟코(白虎·1만1454t)가 충돌했다.
일본 화물선, 한국 선원 탑승 선박과 충돌.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일본 화물선, 한국 선원 탑승 선박과 충돌.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이 사고로 뱟코에 타고 있던 일본인 선원 12명 중 선장 사토 다모쓰(66)를 비롯해 오가와 유키(27)와 우에하타 다카히로(22) 등 선원 3명이 실종됐다. 나머지 9명은 구조돼 이마바리시 병원으로 옮겨져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뱟코는 사고 약 3시간 뒤인 28일 오전 2시 45분쯤 침몰했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배에 타고 있던 한국인 선원 8명을 포함한 선원 13명은 전원 무사한 상황”이라며 “울산파이오니어는 침몰위험이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 선박의 선수(배의 앞부분) 부분과 뱟코의 좌현 측면이 충돌했지만, 아직 명확한 사고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일본 해상보안부는 밤새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아직 실종자는 발견하지 못했다. 현재 순시선과 항공기 등을 동원해 인근 해상에서의 실종자 수색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일본 당국은 수색작업을 마무리하는 대로 양측 선박 선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번 사고에 대해 일본 NHK 방송은 “사고가 일어난 구루시마 해협은 나루토 해협·간몬 해협과 함께 일본 내에서 가장 조류가 강한 곳 중 하나로 사고가 잦다”고 전했다.  
 
울산파이오니어는 이달 25일 중국에서 화학물질을 싣고 출발해 28일 오후 2시에 오사카항에 입항 예정이었다. 뱟코는 27일 오후 4시 30분 일본 고베항을 출발해 후쿠오카로 향하는 중이었다.
 
일본에선 지난 26일에도 홋카이도(北海道) 인근 오호츠크 해역에서 러시아 트롤어선과 일본 소형 어선이 충돌하며 일본 선원 3명이 숨졌다. 당시 사고는 심한 안개 때문에 발생했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 독자 여러분과 함께 만드는 국제뉴스
알고 싶은 국제뉴스가 있으신가요?
 
알리고 싶은 지구촌 소식이 있으시다고요?
 
중앙일보 국제팀에 보내주시면 저희가 전하겠습니다.
- 참여 : jgloba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