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눈 크게 뜬다고 똑똑해 보이지 않는다” 막말 김용민, 오히려 국민의힘에 “사과하라” 역공

중앙일보 2021.05.28 14:34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에게 “눈을 그렇게 크게 뜬다고 똑똑해 보이는 것 아니다”라는 발언으로 김오수 인사청문회를 파행으로 이끈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최고위원이 28일 “국민의힘이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공세를 취했다.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민주당 김용민 최고위원 .연합뉴스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민주당 김용민 최고위원 .연합뉴스

김 최고위원은 “전관 비리에 대해 정당한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데 조 의원이 발언권도 없이 욕설에 가까운 막말을 하고 거기에 대해 제가 제지하는 발언을 했던 것”이라며 책임을 국민의힘에 돌렸다.  
 
그는 “국민의힘과 조 의원은 회의 정회 후에도 몸싸움을 통해서 동료인 우리 당 의원을 멍이 들 정도로 폭행했다"면서 "이런 사정에 대해 먼저 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오종택 기자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오종택 기자

 
앞서 김 의원 지난 26일 청문회 때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의 전관예우 의혹을 거론하면서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게 “이 사건을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유 의원과 조 의원은 항의·반발했다.
 
김 의원은 이 과정에서 조 의원을 향해 “발언권을 얻고 말해라. 눈을 그렇게 크게 뜬다고 똑똑해 보이는 것 아니다”라고 말했다.
 
법사위 소속인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청문회 파행은 전적으로 김 의원의 막말이 초래한 것”이라면서 “사과를 거부하고 회의를 파행으로 몰아간 것은 바로 민주당”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8일 원내 대책회의에서 “여당의 의도적 흠집내기와 막말시비로 인사청문회가 파행으로 얼룩졌다”며 “김 후보자를 방탄 검찰총장으로 세우려고, 청와대가 시나리오를 기획하고, 여당 의원이 배우로 나서 또 한편의 막장 드라마가 연출됐다”고 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7일 페이스북에 조수진 의원이 이 사건과 관련해 심경을 밝힌 게시글을 공유한 뒤 “민주당 관계자한테 들었는데 김모 의워과 또다른 김모 의원. 공통점은 둘 다 멍청하다는 것이고, 차이점은 한 김모는 착한 반면, 다른 김모는 아주 사악하다고”라는 게시글을 올렸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