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국인 배당금 잔치…삼성전자에서만 7조6000억 받아갔다

중앙일보 2021.05.28 14:18
외국인이 국내 상장사의 지난해 결산 배당금의 40% 이상을 받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삼성전자에서만 7조6000억원가량 수령했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삼성전자의 지난해 결산 배당금을 7조원 넘게 받아갔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의 모습. 뉴스1

외국인 투자자들은 삼성전자의 지난해 결산 배당금을 7조원 넘게 받아갔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의 모습. 뉴스1

상장사 배당금 총액 34조원대…역대 최대

28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12월 결산 코스피·코스닥 상장사의 지난해 결산 배당금 총액은 34조7827억원으로 집계됐다. 2019년보다 12조2300억원(54.2%) 증가한 수치로, 역대 최대 규모다. 
 
배당금 증가세는 코스피 시장에서 두드러졌다. 코스피 법인 539개사가 전년 대비 57.4% 급증한 33조280억원의 배당금을 지급했다. 코스피 상승률(30.8%)을 압도했다. 반면 코스닥 기업의 배당금 증가율(11.7%)은 코스닥 상승률(44.6%)보다 낮았다. 
 
업종별로는 삼성전자가 포함된 반도체 제조업이 지급한 배당금(14조2305억원)이 가장 컸다. 전체의 40.9%를 차지했다. 이어 지주사 3조6260억원(10.4%), 전기·통신 1조1940억원(3.4%), 자동차 1조1872억원(3.4%)이 뒤를 이었다.
 
투자자 가운데선 외국인이 전체 배당금의 40.6%인 14조1349억원을 챙겼다. 1년 전보다 74% 급증했다. 이어 국내 법인 12조7081억원(36.6%), 국내 개인 7조9397억원(22.8%) 순이었다. 외국인 주주에게 가장 많이 배당한 기업은 삼성전자로 총 7조5789억원 규모다. 신한지주(4819억원), KB금융(4638억원), SK하이닉스(4204억원), LG화학(3499억원), 현대자동차(2953억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배당금을 받는 국내 개인 주주는 50대 이상이 많았다. 전체의 73.5%를 차지했다. 50대가 2조2042억원(27.7%)으로 비중이 가장 컸고 70대 이상 1조9264억원(24.3%), 60대 1조7037억원(21.5%) 순이었다. 40대는 1조4228억원(17.9%)을 받았고 30대와 20대가 각각 4748억원(6%), 1165억원(1.5%)에 그쳤다. 20대 미만 주주는 총 419억원(0.5%)을 받았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