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러시아인은 러시아 백신이 겁난다…푸틴 읍소에도 62% 거부

중앙일보 2021.05.28 13:38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코로나 19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나섰지만, 러시아인들은 여전히 자국 백신을 꺼리고 있다고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많은 러시아인은 자국에서 개발된 백신에 대해 의구심을 가지고 있고 접종을 서두르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의심은 접어두고 예방접종을 하라"고 촉구했다. 타스·AFP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화상으로 진행한 회의에서 "접종을 의무화하지는 않겠지만 국민 스스로가 백신 접종의 필요성을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러시아인들에게 백신 접종을 독려했다. [AF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러시아인들에게 백신 접종을 독려했다. [AFP=연합뉴스]

그는 "백신 접종을 하지 않으면 매우 심각하고 치명적인 위험에 직면할 수 있다"면서 "다시 한번 (백신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싶고 호소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러시아 백신이 현재 가장 신뢰할 수 있고 안전한 백신"이라고 덧붙였다.
 
AFP통신은 러시아가 지난해 8월 자국이 개발한 스푸트니크V 백신을 세계 최초로 등록했지만, 러시아에선 '백신 회의론'이 여전하다고 전했다.
 
지난달 현지 여론조사기관 '레바다-첸트르'의 조사에서 응답자의 62%는 러시아산 백신 스푸트니크V를 맞지 않겠다고 답했다. 이 백신을 접종받겠다는 사람은 26%에 그쳤다. 또 러시아인의 56%는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일부 러시아 지방정부는 코로나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강력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러시아 극동 사하(야쿠티야)공화국은 근로자들의 백신 접종을 고용주들이 사실상 책임지도록 했다.
러시아 붉은 광장 근처 상점가에 '코로나 19를 이기기 위한 백신'이라는 문구가 적힌 광고판이 놓인 모습 [AP=연합뉴스]

러시아 붉은 광장 근처 상점가에 '코로나 19를 이기기 위한 백신'이라는 문구가 적힌 광고판이 놓인 모습 [AP=연합뉴스]

접종을 원하는 러시아인들은 공원·쇼핑몰 등에 설치된 예방접종센터에서 무료로 백신을 맞을 수 있다. '붉은 광장' 근처 쇼핑센터에서는 무료 아이스크림과 함께 접종이 이뤄진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세르게이 소뱌닌 모스크바 시장은 "모스크바에서 백신을 맞은 사람들의 비율이 유럽 도시 중 가장 낮다"면서 모스크바 시민들에게 예방접종을 권유했다. 모스크바 시민 1200만명 중의 130만명만이 백신을 맞았다.  
 
당국의 권유나 인센티브 제공 등에도 불구하고 러시아산 백신에 대한 불신은 걷히지 않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러시아 정부가 대외 과시를 위해 백신 개발을 서둘렀다고 보기 때문에 자국산 백신을 꺼린다는 분석도 나왔다. 통신은 "외국산 코로나 백신은 러시아에서 구할 수 없다"면서 "외국산 백신이라는 대안이 있다면 러시아인들이 백신 접종을 더 쉽게 납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러시아는 지난해 8월 세계 최초의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스푸트니크 V'를 등록했다. 1957년 소련이 발사한 세계 최초의 인공위성의 이름을 딴 스푸트니크에 대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세계 최고의 백신"이라고 극찬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는 지난해 8월 세계 최초의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스푸트니크 V'를 등록했다. 1957년 소련이 발사한 세계 최초의 인공위성의 이름을 딴 스푸트니크에 대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세계 최고의 백신"이라고 극찬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월드 오 미터에 따르면 28일 기준 러시아의 누적 코로나 확진자는 503만명이며 누적 사망자는 12만명에 달한다. 로이터통신은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코로나바이러스 사망자를 축소 보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12월 러시아 모스크바의 상점가를 걷는 고령층의 모습 [AFP=연합뉴스]

지난해 12월 러시아 모스크바의 상점가를 걷는 고령층의 모습 [AFP=연합뉴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