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쿄올림픽 지도서 독도 삭제’ 韓요구에 日정부 “수용 불가”

중앙일보 2021.05.28 12:53
성화 봉송 코스를 소개하는 일본 지도에서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해 논란을 빚었던 2020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공식 사이트에서 독도를 삭제한 것처럼 보이지만 확대하면 그대로 남아 있다고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13일 밝혔다. 사진은 확대한 모습. 시마네현 위 독도가 일본땅으로 표시됐다. 연합뉴스

성화 봉송 코스를 소개하는 일본 지도에서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해 논란을 빚었던 2020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공식 사이트에서 독도를 삭제한 것처럼 보이지만 확대하면 그대로 남아 있다고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13일 밝혔다. 사진은 확대한 모습. 시마네현 위 독도가 일본땅으로 표시됐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28일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지도에 일본 영토처럼 표시된 독도를 삭제하라는 한국 측의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고 했다.
 
이날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보더라도 그리고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하게 우리나라(일본) 고유의 영토이며 한국 측의 주장은 전혀 수용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가토 관방장관은 조직위 홈페이지 지도의 독도를 삭제하지 않으면 올림픽 참가를 거부해야 한다는 이낙연 전 총리의 발언 등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엔 “계속해서 우리나라 영토·영해·영공을 단호하게 지켜낼 결의를 토대로 동시에 냉정하고 의연하게 다케시마 문제에 대응하고 싶다”고 했다.
 
일본이 독도를 삭제하지 않은 경우 한국이 대회에 불참할 가능성에 관해서는 “선수단 파견에 관해서는 각국 국가올림픽위원회(NOC), 국가패럴림픽위원회(NPC)에서 판단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 로이터=뉴스1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 로이터=뉴스1

 
앞서 이낙연 전 총리는 지난 27일 페이스북에 “일본 정부에 독도 표기를 즉각 삭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일본이 끝까지 거부한다면 정부는 올림픽 보이콧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단호히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지난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일본 정부는 올림픽 지도에 표기한 독도를 삭제하라. 독도는 불가역적 대한민국 영토”라며 “일본이 끝까지 거부한다면 ‘올림픽 불참’ 등 수단을 총동원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은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내 전국 지도에서 시마네현 위쪽, 독도 위치에 해당하는 곳에 작은 점을 찍어 독도가 마치 일본 땅인 것처럼 표시했다.
 
이에 한국 정부는 2019년 7월 일본 측에 항의하고 삭제를 요구했지만 일본 측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지도의 디자인을 바꾸면서 맨눈으로 봤을 때는 독도가 보이지 않게 처리했으나 화면을 확대하면 여전히 그 위치에 작은 점을 두는 꼼수를 썼다.  
 
외교부는 조직위 홈페이지에 일본 영토처럼 표시된 독도를 삭제하라고 외교 경로로 일본 측에 요구했으나 일본 정부는 이를 거부한다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한편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일본은 ‘한반도기’에 그려진 독도를 보고 항의했고, IOC의 권고에 따라 한국은 한반도기에서 독도를 지웠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