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접종 보류했던 AZ백신 대만에 뿌린다···중국 견제용"

중앙일보 2021.05.28 11:45
일본 정부가 자국에서 승인을 받았으나 사용이 보류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대만에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확산 대만, 중국 방해로 백신 확보 난항
"백신 제공으로 중국에 대항하려는 목적 있어"

지난 2월 17일 일본 도쿄 메디컬센터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2월 17일 일본 도쿄 메디컬센터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7일 마이니치 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르면 다음 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일정량을 국제 백신 공급기구인 코벡스(COVAX)를 통해 대만에 제공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검토에 들어갔다. 아직 분량이나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으며, 대만 정부에 필요량 등을 요청한 상태다.  
 
일본이 대만을 선택한 것은 중국의 개입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한 것이다. 마이니치는 "일본에서 백신을 제공해 중국에 대항하려는 목적도 있다"고 분석했다. 
 
일본은 아스트라제네카사와 올해 말까지 1억2000만 회분(6000만명분)의 백신 공급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 중 9000만 회분은 일본 기업이 위탁 생산한다. 후생성은 지난 21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을 승인했으나, 해외에서 극히 드물게 혈전 부작용 등이 발생하면서 당분간 사용을 보류한 상태다. 
 
일본 정부는 현재 화이자 백신 1억9400만 회분(9700만명분)을 연말까지, 모더나 백신 5000만 회분(2500만명분)을 9월까지 공급받기로 계약한 상태다. 양사의 백신으로 전 국민(1억2600만명) 집단면역 도달이 가능하다고 보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일부는 국제 공여 차원에서 다른 국가에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방역 선진국'으로 불리며 코로나19 하루 확진자를 한 자릿수로 관리해왔던 대만은 최근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백신 접종 지연 등으로 위기를 맞았다. 하루 확진자 수가 500명대까지 늘어났고 백신 접종 횟수는 총 32만회 정도다. 대만 인구는 약 2300만명이다. 
 
최근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는 대만 타이페이에서 시민들이 인적이 줄어든 상점가를 지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최근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는 대만 타이페이에서 시민들이 인적이 줄어든 상점가를 지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현재까지 대만이 확보한 백신도 겨우 아스트라제네카 70만 회분뿐이다. 대만 정부는 대만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중국이 서구 제약사들과의 백신 계약을 방해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은 26일 집권 민진당 회의에서 "독일 바이오엔테크사와 화이자 백신 계약 체결이 거의 완료된 상태이나, 중국의 개입으로 성사시킬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중국은 대만에 "부족한 백신을 제공하겠다"면서 공세에 나섰지만, 독립 성향인 민진당 정부는 "국민이 중국산 백신을 무서워해 사용할 수 없다"며 거절했다. 하지만 야당인 국민당을 중심으로 한 친중 진영이 중국산 백신 수입을 적극 검토하라고 촉구하는 등 백신 부족 문제가 차이잉원 정부의 발목을 잡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일본의 아스트라제네카 공급은 대만에 '단비'가 될 전망이다. 하지만 일본이 아스트라제네카와 체결한 계약에는 접종 후 건강피해 발생 시 일본 정부가 배상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어, 이 부분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가 관건이라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현재 일본은 65세 이상 고령자 3600만 명을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이 진행 중이다. 26일 시점까지 총 1059만 5100회의 백신 접종이 진행됐으며, 이 중 2회 접종을 모두 마친 사람은 298만 7942여명으로 전체 인구의 2%를 조금 넘어섰다. 
 
일본 정부는 '하루 100만명 접종'으로 7월 말까지 고령자 백신 접종을 모두 완료한다는 목표를 내세웠지만, 현재 하루 접종 회수는 30~50만회에 그치고 있다.
 

관련기사

 
도쿄=이영희 특파원 misquick@joongang.co.kr
 
◇ 독자 여러분과 함께 만드는 국제뉴스
알고 싶은 국제뉴스가 있으신가요?
알리고 싶은 지구촌 소식이 있으시다고요?
 
중앙일보 국제팀에 보내주시면 저희가 전하겠습니다.
- 참여 : jgloba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