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간호공무원 극단선택에…부산시 134명 충원한다

중앙일보 2021.05.28 11:28
박형준 부산시장이 28일 부산시청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최일선에서 분투하던 간호직 공무원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을 두고 고개 숙여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형준 부산시장이 28일 부산시청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최일선에서 분투하던 간호직 공무원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을 두고 고개 숙여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에서 간호직 공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격무로 극단적 선택을 한 지 5일 만에 박형준 부산시장이 대책을 내놓았다.  
 
박 시장은 28일 부산시청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일선 보건소 인력을 충원하고 근무 여건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보건소 적정 인력은 1000여명인데 휴직 등 사유로 현재 930여명이 근무해 70여명이 모자란 상태”라며 “부족 인력에 휴직 가능한 인원까지 고려해 정규직 134명을 조속히 채용하겠다”고 말했다.
 
애초 10월 말 배치 계획이었으나 6월 필기시험을 거쳐 9월 합격자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16개 보건소에 8명씩 충원…코로나 담당 직원 특별휴가 부여

정규직 채용 인력 134명은 간호직 73명, 보건직 37명, 의료기술직 24명이다. 16개 보건소에 8명씩 충원할 수 있는 규모다.  
 
시는 신규 인력 충원 전 업무 공백에 대비해 간호사 등 의료 인력 90여명을 한시 인력으로 채용해 방역 현장에 투입한다. 이외에 코로나 관련 보조 인력 900여명을 추가로 배치할 예정이다.
 
박 시장은 인력 충원과 함께 근무 여건을 개선하기로 했다. 격무에 시달리는 직원은 휴직하도록 하고 현장 대응부서와 지원 부서 간 교차 근무나 근무교대로 휴식 시간을 보장할 방침이다. 또 코로나 관련 업무 전 직원에게 3∼5일간의 특별휴가를 차례로 부여하기로 했다.
 
박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자기 업무가 아닌 일을 떠맡아 심리적, 신체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일이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어 전체적인 상황을 조사해 추가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