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文정부 첫 대변인 박수현, 靑 국민소통수석 임명

중앙일보 2021.05.28 11:22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오전 일부 비서관 인사를 단행했다. 왼쪽부터 국민소통수석에 임명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시민사회수석에 임명된 방정균 상지대 사회협력 부총장. 경제보좌관에 임명된 남영숙 주노르웨이 대사.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오전 일부 비서관 인사를 단행했다. 왼쪽부터 국민소통수석에 임명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시민사회수석에 임명된 방정균 상지대 사회협력 부총장. 경제보좌관에 임명된 남영숙 주노르웨이 대사.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 수석비서관과 비서관급 인사일부를 교체했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 대통령의 인선을 발표했다.

 
신임 국민소통수석에는 박수현 초대 청와대 대변인, 신임 시민사회수석비서관에는 방정균 상지대 사회협력부총장, 신임 경제보좌관에는 남영숙 주 노르웨이대한민국대사관 특명전권대사가 임명됐다.
 
유 실장은 박 수석에 대해 "청와대 대변인과 당 원내대변인·홍보소통위원회 위원장을 맡으며 남다른 친화력과 탁월한 소통능력으로 언론에 많은 신뢰를 받았다"라며 "균형감 있는 정무감각과 검증된 소통능력으로 언론 및 국민과 긴밀한 교감을 통해 국민의 시각에서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을 쉽고 정확히 전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방 신임 시민사회수석에 대해선 "시민단체 활동을 하면서 보여준 합리적 성품과 폭넓은 경험 그리고 뛰어난 소통 능력과 추진력을 바탕으로 우리 사회가 직면한 각종 현안과 갈등을 선제적으로 조정·해결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 신임 경제보좌관에 대해선 "경제와 통상 분야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전문성, 정부 부처와 국제기구 등에서 쌓은 풍부한 정책 경험과 폭넓은 국내·외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경제 정책에 대한 대통령 자문과 신남방·신북방 정책의 가시적인 성과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 제도개혁비서관, 일자리기획·조정비서관, 문화비서관, 여성가족비서관 인사를 단행했다.
 
자치발전비서관에는 이신남 제도개혁비서관, 제도개혁비서관에 윤난실 경남도청 사회혁신추진단장, 일자리기획·조정비서관에 서영훈 일자리기획·조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문화비서관에 이경윤 아시아문화원 민주평화교류센터장, 여성가족비서관에 정춘생 더불어민주당 공보국장을 임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