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S칼텍스, 가스공사 손잡고 수소시장 진출..."1만t 수소 생산"

중앙일보 2021.05.28 10:01
허세홍 GS칼텍스 대표이사 사장. [사진 GS칼텍스]

허세홍 GS칼텍스 대표이사 사장. [사진 GS칼텍스]

 
GS칼텍스가 한국가스공사와 손잡고 수소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GS칼텍스와 한국가스공사는 28일 서울시 강남구 GS타워에서 액화 수소 생산과 공급 사업의 성공적 런칭을 위한 전략적 제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사는 MOU를 통해 액화 수소 플랜트, 액화 수소 충전소, 수소 추출 설비의 구축 등 수소산업 전반에서 협업에 나선다. 
 
양사는 한국가스공사의 천연가스(LNG) 인수기지 내 유휴부지에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연산 1만t 규모의 액화 수소 플랜트를 짓기로 했다. 액화 수소 1만t은 수소차 8만대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양사는 향후 수도권 등에 액화 수소를 공급할 계획이다.
 
액화 수소 생산뿐만 아니라 공급 사업도 함께 추진한다. 액화 수소 플랜트 완공 시점에 맞춰 수도권과 중부권 수십 곳에 액화 수소 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액화 수소 충전소는 기체 수소 충전소보다 필요한 대지 면적이 3분의 1 수준이다. 양사는 수소 추출 설비 구축과 이산화탄소 포집 등에서도 기술제휴에 나설 계획이다.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은 “GS칼텍스의 주유소∙충전소 사업 노하우와 한국가스공사의 LNG 사업 노하우를 결합해 수소 사업에서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며 “향후 양사가 가진 역량을 결집해 수소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GS칼텍스는 수소 충전소 구축과 운영 사업에 적극적이다. GS칼텍스는 지난해 5월 현대자동차와 함께 서울 강동구 소재의 주유소∙LPG 충전소 부지에 수소 충전소를 준공했다. 현대차와 함께 제주에 수소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고, 코하이젠과 함께 전남 여수와 경기 광주에 수소 충전소를 신설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