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든 “코로나 기원 90일 내 밝혀라” 중국 “저의 뭐냐” 반발

중앙일보 2021.05.28 00:02 종합 10면 지면보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6일 “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해 결론을 낼 수 있도록 두 배 노력을 기울여 정보를 수집한 뒤 90일 이후 보고하라고 정보 당국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6일 “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해 결론을 낼 수 있도록 두 배 노력을 기울여 정보를 수집한 뒤 90일 이후 보고하라고 정보 당국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까지 나서 코로나19의 중국 우한바이러스연구소 기원설에 대한 추가 조사를 지시하며 코로나19 기원 논란이 재점화했다. 중국 정부는 이에 강력 반발하며 미·중 갈등이 심해지고 있다. 한국은 지난 21일 발표된 한·미 정상회담 공동선언문에서 “코로나19 발병의 기원에 대한 조사 지원”을 약속해 어느 수위까지 미국에 동조할지 고민이 깊어졌다.
 

바이든, 정보당국에 조사 지시
한·미 공동선언서 지원 약속한 사안
미·중 갈등 격화…한국, 고민 깊어져
페이스북, 우한 기원설 삭제 않기로

바이든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원에 대해 결정적인 결론을 낼 수 있도록 두 배의 노력을 기울여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한 뒤 90일 이내에 보고하라고 정보 당국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성명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3월 이미 한 차례 같은 지시를 내렸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동물을 통해 전파됐는지, 실험실 사고로 유출됐는지 알아보라는 내용이었다. 이달 초 보고서를 받았지만, 명확히 결론을 내릴 수 없었다. 정보기관 2곳은 동물에서, 1곳은 실험실에서 유래했다는 결론으로 기울었지만, 모두 중간 이하의 신뢰도였다.
 
앞서 지난 23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정보 당국의 비밀 보고서를 인용해 코로나19의 우한바이러스연구소 유출 의혹을 제기했다. WSJ은 중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전인 2019년 11월 우한바이러스연구소의 연구원 3명이 코로나19와 유사한 증상으로 치료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정보 당국에 추가 조사를 지시했지만 확실한 결론을 낼 수 있을진 미지수라는 전망도 나온다. 중국 정부가 여전히 비협조적인 상황에서 새로운 정보가 나오기는 힘들기 때문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을 압박했다. 그는 “발병 초기 미국 조사관들이 현장에 가보지 못한 게 앞으로 코로나19 기원을 조사하는 데 발목을 잡게 될 것”이라며 “중국이 완전하고 투명한 증거에 기반을 둔 국제 조사에 참여하도록 압박하기 위해 생각이 같은 전 세계 파트너들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7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제기한 우한바이러스연구소 발원설에 대해  “저의가 무엇이며, 양심은 불안하지 않냐”며 반발했다. 그는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과거 전력을 하나하나 언급하며 미국은 공신력을 말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 실험실 유출설은 극히 불가능한 결론이다. 이미 세계보건기구(WHO) 연합 조사팀의 연구 보고서에 기록됐다”며 “이는 권위 있고, 공식적이며 과학적 결론”이라고 강조했다.
 
자오 대변인은 코로나 근원을 미국으로 돌렸다. 그는 “포트 데트릭 기지에 의문이 많다. 미국에는 200여개 바이오 실험실이 세계에 퍼져있다. 그 안에 도대체 얼마나 많은 비밀을 감추고 있는가”라며 공격했다. 또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는 3300만 명과 60만 명으로 세계 1위”라며 “미국은 심각한 반성도 없이, 중국에 책임 전가만 시도한다”며 언성을 높였다. 그는 “가루비누 한 병으로 이라크 대량살상무기의 증거라 주장했고, ‘화이트 헬멧(시리아 민간 구조대)’이 찍은 이른바 시리아 화학무기 공습 비디오를 만들었다”고 공격했다.
 
한편 페이스북은 26일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우리는 더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위적으로 만들어졌다는 주장을 우리의 플랫폼에서 제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수개월간 시행해 온 관련 게시물 금지 방침을 전격 철회한 것이다.  
 
베이징·워싱턴=신경진·김필규 특파원  
서울=임선영 기자 phil9@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