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T, 경영체계 개편…이사회가 경영 전면에 나선다

중앙일보 2021.05.27 18:36
SK텔레콤 이사회 소위원회 구조 [사진 SK텔레콤]

SK텔레콤 이사회 소위원회 구조 [사진 SK텔레콤]

 
SK텔레콤이 이사회 내에 미래전략·인사보상·ESG(환경·사회·지배구조) 등을 담당하는 별도 위원회를 갖추면서 ‘이사회 중심 경영’을 강화한다고 27일 밝혔다. 회사의 경영체제(거버넌스)를 글로벌 스탠더드에 부합하게 개편하겠다는 뜻이다.  
 
SK텔레콤은 이날 기존의 이사회 소위원회를 독립성과 전문성을 갖춘 ▶미래전략 ▶인사보상 ▶사외이사후보추천 ▶ESG ▶감사를 담당하는 5개의 위원회를 확대 개편한다고 밝혔다. 이사회가 회사의 최고 의사결정기구로서 경영 전면에 나선다는 게 핵심이다. 이사회는 대표이사를 선임하고 보상 규모의 적정성을 심의하며, 경영계획과 핵심성과지표(KPI)를 승인·평가하는 등 주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미래전략위원회는 한 해의 경영계획과 KPI를 승인·평가하고, 전사적으로 추진 중인 ‘파이낸셜 스토리’를 만들기 위한 중장기 전략을 수립한다. 파이낸셜 스토리는 회사의 모든 가치를 숫자로 담아내 투자자와 주주들에게 제공해야 한다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경영 철학이다. 위원회는 사외이사 5인과 사내이사 1인으로 구성한다.
 
 박정호 SK텔레콤 CEO가 지난달 온라인 타운홀 행사에서 설명하는 모습. [사진 SK텔레콤]

박정호 SK텔레콤 CEO가 지난달 온라인 타운홀 행사에서 설명하는 모습. [사진 SK텔레콤]

 
인사보상위원회는 대표이사의 연임 여부를 검토하고 신규 선임 때는 후보를 이사회에 추천한다. 대표이사와 사내이사의 보상 규모도 심의한다. 사외이사 3인과 기타비상무이사 1인으로 구성한다.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는 사외이사 후보군을 관리하고 최종 후보를 주주총회에 상정한다. 사외이사 2인과 대표이사 1인으로 구성하며, 사외이사를 위원장으로 선임하도록 규정에 명문화해 독립성을 강화했다.
 
ESG위원회는 회사의 ESG 사업 방향과 성과를 관리하고, 이해관계자들과 소통하는 업무를 담당한다. 사회적 가치를 구현한다는 업무 특성을 고려해 전원(3인) 사외이사로 구성한다.
 
감사위원회는 기존의 회계 감사, 컴플라이언스(준법감시) 업무에 자체 경영진단, 윤리 감사 업무를 더한다. 업무의 독립성과 공정성을 위해 4인 전원을 사외이사로 구성한다.
 
앞서 박정호 SKT 최고경영자CEO)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선진 거버넌스를 확립할 것임을 공식화했다. 이후 SK텔레콤은 기업지배구조 헌장을 정관에 신설해 투명하고 건전한 지배구조에 대한 의지를 반영하고 이사회 중심 경영 체제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