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8년간 의료봉사한 교수, 월세 살며 전재산 기부한 할머니에 ‘LG의인상’

중앙일보 2021.05.27 13:35
48년간 무료 의료 봉사를 해온 고영초(68) 건국대 교수가 LG의인상을 수상했다. [사진 LG]

48년간 무료 의료 봉사를 해온 고영초(68) 건국대 교수가 LG의인상을 수상했다. [사진 LG]

LG복지재단은 의대생 시절 시작한 무료진료 봉사를 48년간 이어온 고영초(68) 건국대병원 신경외과 교수, 가사도우미·식당 일 등으로 평생 모은 재산을 어려운 이웃에게 기부한 노판순(81)씨에게 LG의인상을 수여했다고 27일 밝혔다.  
 
고 교수는 서울대 의대 본과 재학 중이던 1973년 가톨릭학생회에 가입해 서울 변두리 쪽방촌 등 의료 취약 지역을 매주 찾아다니며 무료진료 봉사를 시작했다. 지난 1977년부터는 서울 금천구·영등포구에 있는 무료 진료소인 ‘전진상의원’ ‘요셉의원’과 성북구의 외국인 근로자 무료 진료소인 ‘라파엘클리닉’을 매주 2회 이상 번갈아 방문하며 봉사를 이어오고 있다. 지금까지 48년간 1만5000명이 넘는 환자를 무료 진료했다.  
 

고영초 교수 “환자 진료하면 피곤함 사라져”

신경외과 전문의인 고 교수는 의료 봉사를 통해 뇌종양이나 뇌하수체종양 등 중증 질환을 치료에 힘을 쏟고 있다. 2005년에는 고 교수에게 정기적으로 치료받던 수두증(뇌 척수액이 뇌 안에 비정상적으로 축적된 질환) 환자의 소식이 끊어지자 직접 환자의 집으로 찾아갔다. 그곳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환자를 발견하고 자신이 근무 중인 건국대병원으로 옮겨 수술해 생명을 구했다.
 
라파엘클리닉에서는 방글라데시 청년 근로자 2명을 진료하다 뇌하수체 종양과 척추종양인 것을 발견하고, 건국대병원 사회사업팀의 협조를 구해 두 사람 모두 무료로 수술해 완치시키기도 했다. 고 교수는 “봉사자들과 즐겁게 일하고 환자들을 진료하다 보면 피곤함이 씻은 듯 사라진다”며 “이런 보람과 기쁨이 40년 넘게 자발적으로 봉사를 하게 된 원동력인 것 같다”고 말했다.
  

노판순씨, 월세 살며 4억3000만원 기부

또 다른 수상자 노판순씨는 가사도우미와 식당 일, 목욕탕 운영 등을 통해 평생 모은 전 재산 4억3000만원을 기부했다. 현재 노씨는 전북 군산시의 작은 단칸방에서 월세로 살면서 경로당에서 제공하는 무료 급식 도시락으로 점심을 해결하면서도 자신보다 어려운 이웃을 위해 전 재산을 쾌척한 것이다. 
 
2019년과 2020년 군산대 발전지원재단에 3억3000만원을, 올 4월에는 군산시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을 기부했다. 노씨는 “나 자신이 평생 외롭고 힘들게 살아서 어려운 사람을 보면 더 가슴이 아프고 뭔가 해주고 싶다”며 “그들에게 뭔가 해줄 수 있어 기쁘고 더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가사도우미, 식당 일로 평생 모은 재산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한 노판순(81)씨가 LG의인상을 수상했다. [사진 LG]

가사도우미, 식당 일로 평생 모은 재산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한 노판순(81)씨가 LG의인상을 수상했다. [사진 LG]

LG그룹 관계자는 “이웃을 위해 한평생 묵묵히 자신만의 방식으로 봉사의 길을 걸어온 두 분의 숭고한 이웃 사랑 정신을 우리 사회가 본받는 계기가 되길 바르는 뜻에서 의인상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LG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 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했다. 지금까지 LG의인상 수상자는 147명에 이른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