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중권 “김모 의원 둘 다 멍청하지만 한 명은 아주 사악”

중앙일보 2021.05.27 12:16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에게 ‘눈을 크게 뜬다고 똑똑해 보이지 않는다’고 한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겨냥해 ‘멍청하고 사악하다’고 공격했다.
 
진 전 교수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 의원이 전날 김용민 의원에 대해 쓴 글을 공유하며 “민주당 관계자한테 들었는데, 김모 의원과 또 다른 김모 의원의 공통점은 둘 다 멍청하다는 것”이라고 썼다.  
민주당 김용민 최고위원(왼쪽)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뉴스1

민주당 김용민 최고위원(왼쪽)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뉴스1

 
진 전 교수는 두 김모 의원이 누구인지 밝히진 않았지만 더불어민주당 초선 강경파로 꼽히는 김용민 의원과 김남국 의원을 가리킨 것으로 풀이된다.
 
진 전 교수는 이어 “차이점은 한 김모는 착한 반면, 다른 김모는 아주 사악하다고(하더라)”고 했다.  
 
이를 두고 전자는 김남국 의원, 후자는 김용민 의원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앞서 조 의원은 페이스북에 “김용민 의원이 사과를 하면 곧장 인사청문회를 재개하자고 여러 차례 박주민 의원에게 당부했다”며 “오후 11시 10분 현재까지 기다려도 답이 없다. 인사청문회를 뭉개려는 의도가 틀림없다”고 썼다. 이어 “김용민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수석 최고위원”이라며 “더불어민주당 수준을 많은 분이 생각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김용민 의원은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조 의원과 설전을 벌이다 조 의원에게 “눈을 그렇게 크게 뜬다고 똑똑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용민 의원은 “제 발언 도중에 조 의원이 계속 앞에서 ‘인간이 아니야’라고 말했다”며 “그게 상대 동료 의원에 대한 예의냐, 그에 대한 항의였다”고 발언 경위를 해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