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문화회관 대표 "낮술 마시고 운전"…노조가 고발

중앙일보 2021.05.27 11:12
공공운수노조 부산문화회관지회가 27일 오전 9시 30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용관 부산문화회관 대표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이은지 기자

공공운수노조 부산문화회관지회가 27일 오전 9시 30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용관 부산문화회관 대표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이은지 기자

이용관 부산문화회관 대표가 근무시간 중 상습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고발당했다.
 
부산문화회관 노조는 27일 오전 9시 30분 기자회견을 열고 이 대표를 상습 음주운전 혐의로 부산 남부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한다고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4월 14일과 21일, 5월 12일 세 차례에 걸쳐 부산 동구 범일동 부산시민회관 인근 음식점에서 직원들과 점심을 먹으면서 소주 1병 이상을 마셨다. 그리고 오후 2~3시쯤 부산 남구 대연동 부산문화회관까지 관용차를 직접 운전해서 돌아왔다.  
 
노조는 고발장과 함께 음주운전을 목격한 직원 8명의 확인서를 함께 제출했다. 또 부산시민회관과 부산문화회관의 입차 기록과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이 음주운전의 또 다른 증거라며 경찰에 확인을 요청했다.
 
노조 관계자는 “이 대표가 근무 중 점심시간 등에 수차례 음주한 정황이 있고, 음주운전까지 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부산시가 출자 출연한 공공 기관장으로 일반인보다 높은 도덕성과 준법정신이 필요함에도 업무시간 중 음주하고 운전한 사실이 수차례 목격돼 고발한다”며 퇴진을 요구했다.  
 

이용관 대표 “술이 깼다 판단해 운전”

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대표의 인사 횡포에 대해서도 문제 삼았다. 노조는 “이 대표가 직장 내 괴롭힘을 한 가해자를 처벌하기는커녕 최근 2년 재계약 인사를 했다”며 “피해 직원들을 회유하고, 특정 직원에게 모욕적 발언으로 2차 가해를 하는 등 인격 모독 행위를 서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이 대표의 퇴진을 촉구하기 위해 박형준 부산시장 면담을 요청했다.
 
이 대표는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했다. 이 대표는 “부산시민회관 직원들과 점심을 먹으면서 반주로 술을 마신 적이 몇 번 있다”며 “술을 많이 마시지 않았고, 술이 충분히 깼다고 판단해 직접 운전해서 부산문화회관으로 이동했다”고 말했다. 이어 인사 횡포에 대해 “가해자 갑질 정도가 경미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고, 일을 열심히 하는 직원이라 2년 재계약 연장했다”고 해명했다. 
 
이 대표 임기는 오는 12월 17일까지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