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EU 이어 한국서도 ‘SK하이닉스의 인텔 낸드 인수’ 승인

중앙일보 2021.05.27 10:29
SK하이닉스는 미국 인텔의 낸드플래시 사업 전체를 인수한다. 계약 규모는 90억달러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SK 하이닉스 분당사무소의 모습. 뉴스1

SK하이닉스는 미국 인텔의 낸드플래시 사업 전체를 인수한다. 계약 규모는 90억달러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SK 하이닉스 분당사무소의 모습. 뉴스1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가 27일 SK하이닉스의 인텔 낸드플래시 사업 인수를 승인했다. 이로써 SK하이닉스는 미국·유럽에 이어 한국에서 세 번째 승인을 받았다. 
 
공정위는 “낸드플래시와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시장에 SK하이닉스·인텔의 합계 점유율이 13~27%대로 높지 않고, 이미 30% 이상의 점유율을 보유한 1위 사업자(삼성전자)가 존재하고 있다”며 “SK하이닉스와 인텔의 합병이 반도체 시장의 경쟁을 제한할 우려가 적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또 주요 경쟁 사업자인 삼성전자와 키옥시아·마이크론·웨스턴디지털 등이 낸드플래시와 SSD를 모두 생산하고 있어 SK하이닉스·인텔에 대한 공급 의존도가 낮고, 한 개 제품만 생산하는 하위 사업자들도 대체 거래선이 충분히 존재한다고 봤다.   
 
앞서 SK하이닉스는 지난해 10월 인텔의 낸드플래시 메모리 및 SSD 사업부를 90억 달러(약 10조원)에 인수 계약을 체결한 뒤 주요 8개국(한국·미국·EU·중국·영국·싱가포르·대만·브라질)에서 반독점 심사를 받고 있다. 한국을 포함해 3개국에서 승인이 완료됐고, 중국 등 5개국에서 심사가 진행 중이다.
 
글로벌 반도체 기업의 인수합병은 이해관계가 얽힌 국가들로부터 반드시 승인을 받아야 한다. 몸집이 커진 기업이 시장을 독점하지 못하도록 각국의 반독점 당국의 허가 절차를 거치도록 한 것이다.  
 
낸드플래시 글로벌 점유율 추이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옴디아]

낸드플래시 글로벌 점유율 추이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옴디아]

 
전문가들은 SK하이닉스와 인텔 낸드플래시 사업부 인수합병에 대해 “중국의 승인이 제때 이뤄지는 게 관건”이라고 보고 있다. 지난 2018년 미국 퀄컴이 세계 2위 차량용 반도체업체 NXP를 인수하려다 중국의 승인 지연으로 무산된 바 있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최근 한·미 정상회담 이후 한·미간 반도체 파트너십 강화 분위기에 중국이 어깃장을 놓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며 “하지만 낸드플래시에서 4위(SK하이닉스)와 5위(인텔) 기업의 합병을 무산시킬 마땅한 이유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