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량에 추적장치까지…아시아계 집만 턴 8인조 절도단

중앙일보 2021.05.27 06:29
미국 경찰관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미국 경찰관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미국에서 아시아계 주민의 집만 골라서 턴 8인조 절도단이 붙잡혔다.
 
2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 뉴저지주 연방검찰청은 뉴저지·뉴욕·펜실베이니아·델라웨어주 등에서 50개 이상의 주택을 털어 거액의 현금과 보석, 무기 등을 훔친 혐의로 8명을 체포해 기소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아시아계 레스토랑 업주들이 자택에 현금을 쌓아놓고 있을 것으로 믿고, 이들의 집 주소를 알아내 절도 행각을 벌었다.
 
이들은 음식점에 주차된 자동차를 뒤지거나, 자동차에 추적장치를 부착하는 수법으로 피해자들의 집을 찾아냈다.
 
일당 중 한 명은 인터넷으로 중국 음식점을 검색해 범행 대상을 물색했다.
 
이들은 경찰에 붙잡힌 뒤 전날 영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재판에서 보석을 허가받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