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달이 뜨는 강' 제작사, "지수 하차에도 키이스트 손해배상 無"

중앙일보 2021.05.26 19:28
배우 지수가 2월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 별관에서 열린 KBS2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뉴스1]

배우 지수가 2월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 별관에서 열린 KBS2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뉴스1]

 
배우 지수의 '학폭(학교폭력)' 논란으로 피해를 입은 KBS2 '달이 뜨는 강' 제작사 빅토리콘텐츠가 소속사 키이스트에 대해 손해배상을 재차 촉구했다. 지수는 '달이 뜨는 강'의 주연인 온달 역을 맡았지만 학폭 논란이 제기되면서 드라마 방영 도중 하차했다.
 
26일 빅토리콘텐츠 측에 따르면 20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손해배상청구 첫 조정기일에 키이스트 측은 법률대리인만 보내고 회사 관계자가 참석하지 않았다. 빅토리콘텐츠 측은 "적극적으로 손해배상에 임하겠다는 언론보도와 다른 행태"라며 "조정기일 직전 제출한 준비서면에도 키이스트의 이러한 겉과 속이 다른 면이 여실히 드러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키이스트 측은 한류스타 이영애를 주연으로 하는 제작비 400억 원의 '구경이' 등 새로운 드라마의 홍보는 크게 하고 있지만 '달이 뜨는 강'으로 인한 당사의 손해에 대해서는 단 한 푼의 손해배상액도 지급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작사 측은 "지수가 일으킨 사회적 물의와 그로 인한 재촬영으로 입은 손해에 대해 키이스트는 배우출연계약서 당사자로 계약상 책임을 부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제작진 96명의 법원 제출 탄원서와 윤상호 감독의 진술서를 공개했다. 
 
윤상호 감독 등에 따르면 '달이 뜨는 강' 캐스팅 단계에서 키이스트 측이 지수를 출연시키고자 하는 의사를 밝혀와 캐스팅하게 됐으며 드라마 제작이 80%가량 완료된 3월 초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지수의 학폭 의혹이 제기됐다. 진술서에서 윤 감독은 "방영 중인 드라마에서 주연배우가 하차하는 것은 드라마 제작에 있어 매우 큰 위협"이라며 "벼랑 끝으로 몰린 느낌이었고, 드라마 제작을 완료한 지금까지도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받고 제작 당시의 악몽을 꾸고 있다"고 했다. 또 "비용을 많이 들인 박진감 넘친 전쟁 장면을 대부분 사용하지 못해 다 날렸고, 재촬영하더라도 비용 및 시간 문제로 질이 떨어지는 촬영을 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재촬영의 완성도는 기존 촬영의 70%에 그쳤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사는 이러한 손해를 보전해 줬는데 정작 문제를 일으킨 지수 본인과 소속사 키이스트는 금전 책임을 부담하는데 소극적이다. 본 사건의 책임자인 키이스트가 책임을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키이스트는 26일 "소송 중인 사안으로 이런 보도자료를 배포한 거에 대해 유감"이라며 "빅토리콘텐츠 측이 제기한 소송이니만큼 법원의 결과가 나올 때 까지 기다리겠다"고 전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