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법시설물 싹 쓸어낸 경기 계곡·하천…지속가능 청정계곡 만든다

중앙일보 2021.05.26 18:53
이재명 경기지사(오른쪽에서 세번째)가 26일 경기도 가평군 북면 용소폭포에서 열린 경기도 청정계곡 생활SOC 준공식에서 정비된 계곡을 돌아본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경기도

이재명 경기지사(오른쪽에서 세번째)가 26일 경기도 가평군 북면 용소폭포에서 열린 경기도 청정계곡 생활SOC 준공식에서 정비된 계곡을 돌아본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경기도

가평천 등 경기도 내 주요 계곡과 하천은 불과 2년 전까지만 해도 불법 시설물이 뒤덮다시피 했다. 물가 자리 평상·좌대 등 음식점 등이 설치했던 불법 시설물은 이제 모두 철거됐다. 계곡 물길을 가로막았던 물막이 시설도 치워졌다. 계곡과 하천이 제모습을 찾은 것이다.
 
경기도가 추진한 ‘청정계곡 복원사업’의 결과다. 이 사업은 “깨끗한 하천 계곡을 도민들에게 돌려드리겠다”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정책으로 2019년 6월부터 추진해왔다. 현재까지 25개 시·군 234개 하천·계곡에서 1601개 업소의 불법 시설물 1만1727개를 적발해 1만1687개를 철거했다. 99.7%의 복구율이다.  
 

경기도, ‘청정계곡 지속가능 운영모델’ 추진 선포

경기도는 여기서 한 걸음 더 나가 불법이 되풀이되지 않는 가운데 지속가능한 청정계곡을 유지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이를 위해 ‘청정계곡 생활 SOC’ 사업을 추진 중이다. 공모를 통해 총 11개 시·군 13개 계곡을 대상으로 614억원을 들여 계곡 일원에 친환경 산책로, 휴식공간, 화장실, 주차장 등을 설치하고 있다. 가평천의 경우 99억원을 들여 불법 시설물이 있었던 자리에 나무 데크와 포토존, 농산물판매장 등 각종 편의시설을 마련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오른쪽에서 여섯번째)와 김성기 가평군수(오른쪽 다섯번째)가 26일 경기도 가평군 북면 용소폭포에서 열린 경기도 청정계곡 생활SOC 준공식에 참석했다. 경기도

이재명 경기지사(오른쪽에서 여섯번째)와 김성기 가평군수(오른쪽 다섯번째)가 26일 경기도 가평군 북면 용소폭포에서 열린 경기도 청정계곡 생활SOC 준공식에 참석했다. 경기도

이 지사는 26일 오후 가평천 용소폭포에서 열린 ‘청정계곡 생활 SOC 준공식’과 가평군 도대2리 마을회관에서 열린 ‘경기도 청정계곡 지속가능 운영모델 선포식’에 참석했다. 이 지사는 ‘청정 계곡·하천 복원사업’ 2주년을 맞아 주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청정계곡 복원 사업은 국민에게 모두가 유익한 새로운 길, 더 나은 미래로 갈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새로운 희망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그는 “많은 사람이 불가능하다고, 엄청난 저항으로 충돌과 갈등을 빚을 것이라고 예측했지만, 법과 원칙에 따라 합리적이고 충분한 대안을 만들어 설득하니 지역주민들께서도 정책 취지에 동의하시고 강제철거가 아닌 자진 철거로 화답해줬다”고 말했다. 
 

이재명 “청정계곡 복원 사업은 새로운 희망의 시작”  

이 지사가 이날 지역민들과 함께 선포한 ‘청정계곡 지속가능 운영모델’은 청정하게 복원된 계곡이 무단점유와 불법이 일상화됐던 과거로 돌아가지 않도록 하는 모델이다. 마을 공동체 주도로 지역 특색에 맞는 지속 가능한 하천관리와 지역특화 사업 등을 추진하게 된다. 경기도는 이번 가평천 생활 SOC 준공을 시작으로 사업지 내 필수 편의시설을 휴가철 전에 설치해 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고, 시·군과 협력해 임시주차장이나 간이화장실 임대, 상가 화장실 개방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재명 경기자사(왼뽁)가 지난 2019년 하천 불법 시설물 현장을 점검하는 모습. 경기도

이재명 경기자사(왼뽁)가 지난 2019년 하천 불법 시설물 현장을 점검하는 모습. 경기도

경기도, ‘생활 SOC’ 사업 등 본격 지원

경기도는 이날 행사에서 협약을 맺은 경기도마을공동체지원센터, 가평 용소폭포·고양 창릉천·광주 우산천·양주 장흥계곡·포천 백운계곡 등 5개 마을과 함께 ‘청정계곡 지속가능 운영모델’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도는 생활 SOC 지원사업 외에도 지역별 문화관광 콘텐트 발굴 및 연계 관광 활성화, 불법행위 집중 감시 및 계도, 합동단속 및 쓰레기 정화 활동, 청정계곡 산림지역 내 불법 시설물 정비, 식품접객업소 위생·불법행위 점검 및 시설 개선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