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영길 만난 2030…'조국 내로남불·공정의 배신' 지적했다

중앙일보 2021.05.25 19:37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영등포구 무중력지대 영등포에서 열린 국민소통?민심경청 프로젝트 '서울·부산 청년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영등포구 무중력지대 영등포에서 열린 국민소통?민심경청 프로젝트 '서울·부산 청년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청년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조국 내로남불', '민주당의 배신' 등 쓴소리를 들었다. 25일 '국민소통·민심경청 프로젝트'를 시작하며 첫 일정으로 청년 당원들과 대화의 시간을 가진 자리에서다. 서울과 부산에서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청년 당원들은 송 대표와 마주한 자리에서 거침없는 쓴소리를 쏟아냈다.
 

"2030의 분노는 공정의 배신 때문"

 
자신을 부산에서 왔다는 21세 대학생이라고 소개한 한 청년 당원은 "재보선 참패 원인인 2030의 분노는 민주당이 당의 비전인 공정과 정의를 본질부터 배신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학생은 "우리 당은 최순실·정유라 사건엔 모두가 한목소리로 목소리 높여 최선을 다해 비난했고 비판했다"라며 "그렇지만 조국 사태를 보는 결이 다르다고 하면서 같은 비교 대상에 놓지 말라고 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살아있는 권력에 칼 들이밀라던 대통령의 말씀은 칼 들어왔을 때 민주당의 '내로남불' 태도에 무용지물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국 사태를 최순실·정유라 사건과 비교하며 '내로남불'이라고 직격한 셈이다.
 
송영길(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영등포구 무중력지대 영등포에서 열린 국민소통?민심경청 프로젝트 '서울·부산 청년과의 간담회'에서 한 청년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송영길(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영등포구 무중력지대 영등포에서 열린 국민소통?민심경청 프로젝트 '서울·부산 청년과의 간담회'에서 한 청년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송 "우리 당, 명쾌하지 못했다"

 
이같은 지적을 듣던 송 대표는 조국 사태와 관련해 "날카로운 비판을 다 공유하고 6월 1일까지 경청한 뒤 당을 대표해 정리한 것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 오거돈·박원순 사태부터 시작해 우리 당의 내로남불, 부동산(문제)까지 당이 찔끔찔끔 '피해 호소인' 같은 말로 논란을 빚기도 했고 명쾌하고 정확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조국 사태를 지적한 학생에게 "가장 아픈 점"을 지적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그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당선 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 사과한 일을 언급하며 "오히려 오 시장이 명쾌하게 사과했다는 지적이 있었다"라며 "민주당이 어떤 부분에 대해 잘못했고, 그냥 무조건 반성하고 죄송했다고 하면 국민이 납득 안 되잖느냐. 뭘 잘못했는지 분명히 제시돼야 국민께서 민주당을 보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오늘이 첫 출발"이라고 덧붙였다.
 
오원석·송승환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