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학기 전면등교' 움직임 속에 '가을 수학여행' 추진하는 학교들

중앙일보 2021.05.25 17:46
서울시 종로구의 A초등학교는 24일 5학년 학부모들에게 ‘계획한 일정대로 2학기에 5학년 소규모테마형 교육여행(수학여행)을 실시하고, 장소는 경주로 가게 되었다’고 안내했다. 지난주 학부모들을 상대로 설문한 결과 찬성이 76.1%가 나왔기 때문이다.
 
종로구의 B고등학교도 수학여행 실시 여부를 두고 최근 동의 여부를 물었다. 이 학교는 10월 말 제주도로 가는 수학여행에 대해 1학년 200여명이 전원 동의했다고 학교 홈페이지에 공지했다.
 
최근 일부 학교에서는 지난해 취소된 수학여행을 2학기쯤 실시하려는 움직임이 보이고 있다. 사진은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6년 제주도에 수학여행을 온 학생들이 버스에 오르고 있는 모습. 중앙포토

최근 일부 학교에서는 지난해 취소된 수학여행을 2학기쯤 실시하려는 움직임이 보이고 있다. 사진은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6년 제주도에 수학여행을 온 학생들이 버스에 오르고 있는 모습. 중앙포토

교육부가 2학기 전면등교를 추진하는 가운데 일부 학교에서는 지난해 못간 수학여행을 가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서울시교육청 지침상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가 아니라면 학생·학부모 동의를 얻어 수학여행을 갈 수 있다. 교육적으로 필요하다는 주장도 있지만 감염 우려가 여전한 가운데 단체여행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일부 학교 수학여행 추진…학부모 반대 많아 무산되기도

서울시교육청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3단계 미만이라면 학생·학부모 70% 이상 찬성할 경우 수학여행 등 단체활동이 가능하다. 찬성률이 낮아 수학여행이 무산된 곳도 적지 않다. 서울 장안초등학교의 경우 학부모 찬성률이 39.4%(5학년)·41%(6학년)에 그쳐 올해 수학여행을 취소했다. 성신여고는 학생·학부모 찬성률이 60.2%(1학년)와 66.4%(2학년)에 그쳤다. 봉화중학교에서는 17%만, 용동초등학교에서는 8.5%만 실시에 동의했다.
 
초등학생 학부모들이 모인 한 인터넷 카페에서는 “평소라면 가는 게 추억이 되겠지만 2학기에도 안심될 정도로 (코로나19가)진정될 것 같지 않다”, “아이들은 아쉬워하지만 안 가는 게 맞다”는 얘기가 나온다. 반면 초등학교 5학년 자녀를 둔 임모 씨는 “방역수칙을 잘 지킨다는 전제하에 가도 문제가 없을 거라고 본다”면서 “아이들은 어렸을 때부터 방역수칙을 배워서 그런지 성인들보다 규칙을 잘 따라주고 있어 괜찮을 것 같다”고 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올해도 대부분 학교가 수학여행을 포기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허중 체육건강문화예술과 장학관은 “수학여행 계획 자체를 잡고 있지 않은 학교가 다수이며, 동의율을 조사한 곳에서도 가지 않는 쪽으로 가닥이 잡힌 곳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마다 수학여행 제각각…교육부 “한가지로 통일 어려워” 

부산광역시 남성초등학교 학생들은 하룻밤 자고 오는 수학여행 대신 지난 6일 '무착륙 학습 비행'을 했다. 부산시교육청은 거리두기 단계에서는 숙박형 여행을 금지하고 1일형 현장 체험학습을 하도록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광역시 남성초등학교 학생들은 하룻밤 자고 오는 수학여행 대신 지난 6일 '무착륙 학습 비행'을 했다. 부산시교육청은 거리두기 단계에서는 숙박형 여행을 금지하고 1일형 현장 체험학습을 하도록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따른 수학여행 지침은 각 시도교육청에서 정한다. 그러다보니 지역별로 실시 여부나 기준도 제각각이다. 경남교육청의 경우 거리두기 1단계에도 숙박형 체험학습은 하지 못하게 했다. 부산시교육청은 당일 여행을 원칙으로 삼고 시내·외 둘러볼 코스를 제안하는 ‘1일형 현장 체험학습 모델’을 보급하기도 했다. 전남교육청·대전교육청은 80% 이상 찬성해야 수학여행이 가능하다.

 
교육부는 시도별·학교별로 진행하는 수학여행을 일률적으로 규제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신진용 교육부 교수학습평가과장은 “유·초·중등교육 지방 이양에 따라 수학여행과 관련해서는 시도나 학교에서 결정하도록 하고 있는 데다 지역별로 방역 상황이 달라 한 가지 기준으로 통일하기는 어렵다”며 “교육부에서는 시도교육청의 권한을 존중하되 코로나19 상황에서 가급적이면 자제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현경 기자 moon.h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