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원진 “이준석 배신 신드롬… 나이만 어리지 청년정신 없다”

중앙일보 2021.05.25 15:27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임현동 기자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임현동 기자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가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여론조사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이준석 전 최고위원을 향해 “배신 신드롬”이라고 언급하며 “이준석은 나이만 젊을 뿐 올바른 청년정신이 없다”고 거세게 비난했다.  
 
조 대표는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준석, 나경원 등 탄핵 세력들이 국민의힘 당 대표를 하겠다고 하는데, 한마디로 배신 신드롬을 누가 더 잘 일으키고 있는지 경쟁한 것에 불과하다”고 공격했다.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그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이 정당했다’는 이 전 최고위원의 발언을 두고 “청년들 사이에 박 전 대통령이 왜 감옥에 있는지 모르겠다며 박근혜 정부 정책을 재평가하고 있는데, 이준석은 자신의 배신 꼬리표를 떼기 위해서 거짓촛불을 옹호하는 행동을 끝까지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이 전 최고위원이 최근 ‘박 전 대통령은 나를 끌어준 분이다. 감사하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정권의 보복정치에 억울하게 무려 4년이 넘게 감옥에 있는 대통령께 과연 할 소리인가”라면서 “자유우파국민들을 상대로 고도의 심리전을 펼치고 있는데, 자유우파국민들은 이준석의 악랄함을 결코 잊지 않고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분노를 표했다.  
 
조 대표는 “이준석이 대표 배신자 유승민에게 고작 배운 것이 청년 배신이라는 것이 참으로 안타깝다. 이준석이 언제까지 거짓 촛불을 두둔할지 두고 볼 것”이라고도 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