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대전만 181명, 유흥업소發 감염 비상”…“종사자 검사 받아라”

중앙일보 2021.05.25 14:50
최근 전국적으로 유흥업소와 노래방 종사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잇달아 감염되자 자치단체마다 업소 종사자를 대상으로 진단 검사에 나섰다.

 
대구에서 유흥주점 발(發) 코로나19 확산이 엿새째 계속되는 가운데 25일 오전 달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앞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검사 대기 줄이 달서구청 밖까지 이어지고 있다. 뉴스1

대구에서 유흥주점 발(發) 코로나19 확산이 엿새째 계속되는 가운데 25일 오전 달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앞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검사 대기 줄이 달서구청 밖까지 이어지고 있다. 뉴스1

"대전 4000여명 조사받아야" 

25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20일 이후 대전에서는 노래방 종사자 5명과 이들 가운데 1명의 아들, 노래방 업주 1명과 이 업주의 지인 2명, 유흥업소 종업원 2명 등 총 1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대전시는 25일 지역 내 모든 유흥업소·단란주점·노래방 업주와 종사자(유흥접객원 소개업소 포함)는 다음 달 1일까지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고 행정 명령했다. 시는 이들 업종 종사자가 4000여명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검사는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무료로 진행된다. 기간 내 검사를 받지 않으면 30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울산시도 유흥·단란주점, 홀덤펍, 노래연습장, 무도학원, 콜라텍, 마사지업소의 운영자·종사자·접객원에게 진단 검사를 받으라고 지난 24일 명령했다. 검사 대상자는 28일 오후 5시까지 가까운 임시 선별검사소를 방문해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
 
울산시는 진단 검사를 받지 않는 등 방역 업무를 방해하면 200만원 이하 벌금을 부과하고, 확진 관련 검사·조사·치료 등 발생한 피해와 손해 비용을 구상 청구할 계획이다.
 

대구도 업소 종사자 진담검사 행정명령 

대구시도 지난 20일 유흥주점·단란주점·노래방에 대한 집합금지와 종사자 진단검사를 내용으로 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대전지역에서 노래방과 교회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한 가운데 지난 21일 오전 대전 서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뉴스1

대전지역에서 노래방과 교회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한 가운데 지난 21일 오전 대전 서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뉴스1

지역 유흥주점(1286개), 단란주점(459개), 노래방(1542개·동전 노래방은 제외) 등 3300여곳 종사자는 오는 30일 자정까지 구·군 보건소 선별진료소나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
 
대구에서는 유흥업소 발 연쇄 감염이 일주일째 이어지고 있다. 25일까지 유흥업소발(發) 누적 확진자가 170명을 넘겼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대구 지역 신규 확진자는 29명이다. 이 중 21명이 유흥업소 관련 확진자다. 대구 유흥업소 관련 감염자는 지난 19일부터 발생하고 있다. 이날 6명이 나온 이후 날마다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다. 
 
전남도도 지난 21일 이들 시설 운영자·종사자에게 주 1회 진단검사를 받도록 했다. 앞서 광주시는 진단검사 이행 행정명령 기간을 연장하기도 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선제적으로 검사해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는 게 목적"이라며 "노래방협회 등 업체별 단체 차원에서 선제 검사를 안내하고 참여해 집단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대전·대구=김방현·김윤호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